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미애 "김정남 피살 관련한 안보장사 획책 용납 못 해"

"與 보이콧, 개혁입법·특검연장 저지 검은 속내"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6일 김정남 피살사건에 대해 "이 건과 관련해 어떤 안보장사를 획책하거나 음모론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정남 피살사건은 아직 정확한 사인은 물론 배후가 확인되지 않았고 여러 설이 난무하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정부 당국은 모든 역량을 동원, 사건의 전모를 파악해 국민께 성실히 보고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해 우려가 크고, 이어진 김정남의 피살 등으로 남북관계에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이라며 "문제와 관련한 허위나 과장, 은폐 축소가 없어야 함을 정부 당국에 분명히 경고한다. 특히 긴장이 고조되는 시기인 만큼 남북관계, 안보 측면에서 철저한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과 관련, "국회의원으로서 책무에는 관심이 없고 뻔뻔하게 당명을 바꾸고 석고대죄하긴커녕 멀쩡한 우리의 태극기를 들고 국민을 협박하는 지경"이라며 "이번 보이콧은 실상은 2월 국회에서 개혁입법의 통과를 저지하기 위한 몸부림에 불과하며, 특검법 연장을 원천봉쇄하겠다는 검은 속내가 들어있는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이름만 바꾼 줄 알았는데 얼굴색도 바꿨다. '양두구육'(羊頭狗肉·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개고기를 판다는 뜻으로 겉과 속이 다름을 일컬음) 같은 작태"라며 "자유한국당의 반의회적 작태에 대응하기 위해 핵심입법에 관해선 직권상정까지 고려한 적극적 원내대책을 강구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지금처럼 외교가 파탄 나 있고 안보가 공백이고 대통령이 사법부를 협박하고 헌법재판소에 출석하지도 않은, 대한민국 사법질서와 헌법체계에 대한 정면도전이 비상사태가 아니라면 이 이상의 어떠한 비상사태를 더 상상할 수 있겠는가"라며 "적극적으로 직권상정을 고려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추 대표는 전날부터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선거인단 모집을 실시한 것과 관련, "2012년 대선 당시 전체 선거인단이 약 108만 명이었다는 점을 생각해볼 때 너무 뜨거운 열기가 첫날부터 집중됐다"며 "이러한 현상은 어느 특정인의 대세라기보다 정권교체 대세론이라고 짐작할 수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민주당은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 앞에 나아가 준비된 수권정당으로서 탄핵을 이루고 정권교체 준비를 차근차근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추미애 "김정남 피살 관련한 안보장사 획책 용납 못 해"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0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