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에 아부' 비판받은 엘스 "대통령과 골프 친 적 있어?"

어니 엘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어니 엘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골프회동에 동반한 어니 엘스(남아공)가 권력에 아부했다는 주변의 비판을 되받아쳤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6일(한국시간) 엘스가 인기 없는 지도자로 꼽히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라운딩 이후 주변의 비판이 적지 않았다는 사실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엘스는 지난 11일 플로리다주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 주피터에서 트럼프 대통령, 아베 총리와 함께 골프를 쳤다.

엘스는 "주변의 많은 친구는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다"라며 "친구들이 내게 권력에 아부했다는 등의 말로 마음을 상하게 했다"고 소개했다.

이 같은 비판에 "나는 대통령과 라운딩을 해봤고, 너는 라운딩을 못 했잖아"라고 되받아쳤다는 게 엘스의 설명이다.

엘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초대에 응한 것은 미국 대통령이라는 자리에 대한 존경심 때문이라고 밝혔다.

엘스는 "만약 오바마 대통령이 초청했어도 나는 함께 골프를 쳤을 것이고, 트럼프 대통령이 초청해도 마찬가지"이라면서 "이는 내게 많은 것을 베풀어준 미국이라는 나라에 대한 존경심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엘스는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골프 스타일을 비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제대로 된 골퍼다. 스윙도 적절하고, 아이언샷도 올바르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엘스는 "아베 총리의 골프 스타일은 다르다. 공을 멀리 보내지 않고 똑딱이는 스타일"이라고 덧붙였다.

ko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09: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