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남 피살사건, 북한-베트남 외교관계에도 불똥 튀나

북한이 베트남인이나 베트남여권 동원 확인시 양국관계 악화 불가피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46) 암살사건이 전통적인 우방인 북한과 베트남의 외교관계에도 불똥을 튈 것으로 보인다.

말레이시아 경찰이 사건 발생 이틀만인 15일 김정남 살해 용의자로 베트남 여권을 소지한 여성(29)을 체포하자 베트남 정부는 현지 대사관을 통해 실제 자국민인지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체포 당시 이름 도안 티 흐엉(Doan Thi Huong), 1988년생으로 기재된 베트남 여권을 갖고 있었다.

이번 사건의 배후에 북한이 있고 베트남인을 김정남 암살에 동원한 것으로 확인되면 베트남 정부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체포된 여성이 베트남인이 아니고 신분 위장을 위해 베트남 위조여권을 사용했다고 하더라도 베트남 정부가 주권 침해행위로 문제 삼을 것으로 보인다.

김정남 독살 추정 여성
김정남 독살 추정 여성(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독살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지역 매체는 공항 CCTV에 포착된, 용의자로 추정되는 여성의 이미지를 단독으로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3일 용의자가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을 쓰러뜨린 뒤 택시를 타고 달아나기 직전의 모습으로 추정되고 있다. 2017.2.15

한 외교소식통은 16일 "베트남 정부도 김정남 피살사건에 대한 말레이시아 당국의 수사를 예의주시하는 것으로 안다"며 "자국민이나 자국 여권이 연루된 것으로 확인되면 북한을 상대로 외교적 대응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 경찰 수사에서 북한 측의 범행으로 밝혀질 경우 베트남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대북 조치로 외교적 항의, 북한인의 베트남 방문 비자 규제 강화, 북한 외교관 추방 등이 거론된다.

1950년 수교한 북한과 베트남은 같은 사회주의 국가로 끈끈한 유대를 과시했으나 북핵 실험과 미사일 발사 이후 소원해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올해 초 최태복 북한 최고인민회의 의장이 베트남 방문을 타진했지만, 베트남이 국내 사정을 들어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은 작년 9월 북한의 5차 핵실험 때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북한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준수를 촉구했다.

같은 해 4월에는 북한 해외판매 무기대금의 자금세탁과 반출 의혹을 받는 단천상업은행의 최성일 베트남 부대표를 자진 출국 형식으로 사실상 추방하는 등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도 이행했다.

주베트남 북한대사관[연합뉴스=자료사진]
주베트남 북한대사관[연합뉴스=자료사진]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09: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