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강하늘 '재심', '조작된 도시' 꺾고 1위 출발

'재심'[오퍼스픽쳐스 제공]
'재심'[오퍼스픽쳐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정우·강하늘 주연의 영화 '재심'이 개봉 첫날 '조작된 도시'를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1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재심'은 개봉일인 15일 13만4천257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김태윤 감독이 연출한 '재심'은 2000년 실제 발생한 익산 약촌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로, 정우와 강하늘의 열연으로 화제가 됐다.

지난 9일 개봉 이후 정상을 지켜왔던 박광현 감독의 '조작된 도시'는 전날 8만8천134명을 모으며 2위로 밀렸다. 총 관객수는 143만5천511명이다.

전날 일제히 개봉한 신작들도 박스오피스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그레이트 월'
'그레이트 월'[UPI코리아 제공]

할리우드 배우 맷 데이먼과 중국의 거장 장이머우 감독이 호흡을 맞춘 중미 합작영화 '그레이트 월'은 4만6천453명을 동원하며 3위로 출발했다.

'공조'는 신작 공세에 밀려 개봉 이후 처음으로 4위로 내려앉았다. '공조'의 누적 관객 수는 743만7천915명으로 집계됐다.

'캐리비언의 해적' 3부작 시리즈를 연출한 고어 버빈스키 감독의 미스터리 스릴러 '더 큐어'는 5위에, 애니메이션 '발레리나'는 6위에, 이요원이 주연한 '그래, 가족'은 7위에 각각 올랐다.

'더 큐어'
'더 큐어'[이십세기폭스 코리아 제공]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09: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