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년 새 4차례…툭 하면 압수수색에 부산시 '패닉'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툭 하면 검찰 수사관이 서류를 들고 가고 간부 공무원이 비리 혐의로 수사대상에 오르고…."

부산시가 검찰의 잇단 압수수색으로 인해 거의 패닉상태에 빠졌다.

엘시티 인허가 부산시청 압수수색 [연합뉴스 자료사진]
엘시티 인허가 부산시청 압수수색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지검 수사관들은 지난 15일 오후 부산시 도시계획실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강서구 대저신도시 관련 택지개발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당초 이날 오전 부산시청을 방문해 관련 서류를 요구해 받아간 뒤 오후에 다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정식으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창원지검은 강서구 대저신도시 개발과 관련해 부산시 간부 공무원 등이 사전정보를 이용해 땅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잡고 수사를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를 대상으로 한 압수수색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7월 부산지검은 '함바(건설현장식당) 비리' 관련 혐의를 잡고 부산시청 고위인사 등 간부 공무원 3명의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을 했다.

검찰은 이들 공무원이 '함바 브로커'로 유명한 유상봉 씨에게서 금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하고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했다.

수사 결과 4급 공무원 등 3명이 관련 혐의로 기소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지난해 11월 3일에도 부산 해운대 엘시티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이 부산시청 도시계획실 도시계획과와 창조도시국 건축주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을 했다.

검찰은 당시 엘시티 사업 허가와 관련해 부산시 차원에서의 특혜의혹에 관해 수사를 벌였다.

부산시 압수수색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 압수수색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같은 달 17일에는 부산시청 11층에 있는 부산시 경제특보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파일과 서류 등을 가져갔다.

당시 경제특보는 엘시티 사업 시행사인 엘시티AMC에서 근무한 뒤 퇴직하면서 법인카드를 받아 사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 10일에는 검찰이 엘시티 수사와 관련해 허남식 전 부산시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부산시청을 방문해 허 전 시장의 이메일 관련 자료를 요구하기도 했다.

부산시 한 공무원은 "부산시청이 1년 새 4차례나 압수수색 대상이 됐다는 것 자체로 얼굴을 들고 다닐 수 없을 지경"이라며 "잦은 압수수색으로 시민들이 부산시를 비리나 범죄의 온상으로 여기지 않을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0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