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반이민 정책 2탄 될 'H1-B 비자'규제, 인도에 직격탄"

"비자 신청자 70%가 인도인"…"인도 기술인력 못들 오면 미 IT 작동 못해"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번째 반이민 정책인 이슬람권 7개국 출신자의 잠정적인 미국 입국 금지 행정명령은 법원의 거부로 사실상 무산됐다.

그러나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굴하지 않고 곧 2차 반이민 행정명령을 발동할 것이며 그 타깃은 H1-B 비자(단기취업비자)가 될 것이라고 말한다.

CNN은 "HI-B 비자 제한 조치는 인도의 소프트웨어 산업에 직격탄이 될 수 있으며, 이는 또 미국의 IT 산업에도 악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의 IT 아웃소싱 산업은 인도 경제성장의 원동력으로 평가받고 있다. 인도 정부 자료에 따르면 인도의 IT 산업은 지난해 인도 GDP(국내총생산)의 10%인 1천430억 달러를 창출하고 있고, 370만 명이 국내외에서 이 직종에 종사하고 있다. 2000년에 80억 달러에 34만 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엄청난 성장세다.

인도 뭄바이에서 열린 한 테크 전시회에 들어가려는 입장객들의 긴 행렬[위키미디어]
인도 뭄바이에서 열린 한 테크 전시회에 들어가려는 입장객들의 긴 행렬[위키미디어]

특히 인도는 글로벌 아웃소싱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해외에서 벌어들이는 돈이 작년에 1천80억 달러에 달했다.

도이체 방크, IBM, 마이크로소프트, 브리티시 항공 등 글로벌 기업들이 인도의 IT 회사들에 외주를 주고 있다. 인도 소프트웨어서비스회사전국연합(Nasscom)에 따르면 약 300만 명의 인도 기술자들이 해외 고객들을 위해 서비스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도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방갈로르의 오라클 건설 [위키미디어]
인도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방갈로르의 오라클 건설 [위키미디어]

이뿐만이 아니다. 미국 정부의 자료에 따르면 H1-B 비자 신청자의 70%가 인도 출신으로 나타났다. 인도의 테크 CEO들은 만일 트럼프 대통령이 이 비자를 규제한다면 실리콘 밸리의 숙련된 기술인력의 공백을 결코 메울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Nasscom의 찬드라쉐카르 회장은 CNN 인터뷰에서 "만일 인도의 숙련 기술자들이 미국에 더는 들어갈 수 없다면 단 두 가지 일만 일어날 것"이라면서 "(미국의 IT 산업은) 어떤 일도 할 수 없거나, 그 일이 미국에서 빠져나가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08: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