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버라이즌, 야후 인수액 2천850억 원 삭감 요구

당초 인수액 5조5천100억 원…대규모 해킹 파문 여파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미국 최대 이동통신회사인 버라이즌이 야후 측에 인수 가격 인하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15일(현지시간) "지난해 7월 야후의 핵심 사업부문을 48억3천만 달러(5조 5천110억 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던 미국 최대 이동통신회사 버라이즌이 최근 야후 측에 당초 인수 금액에서 2억5천만 달러(2천850억 원)를 삭감하자는 제안을 했다"고 전했다.

버라이즌, 야후 인수액 2천850억 원 삭감 요구 - 1

야후 인수 협상이 끝난 뒤 드러난 두 번의 대규모 야후 계정 해킹 사건과 관련, 버라이즌이 인수 계약을 아예 취소하거나, 가격 인하를 저울질하고 있다는 관측은 그동안 꾸준히 제기돼 왔지만, 구체적인 제안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야후는 지난해 9월 2014년에 대규모 해킹 사건이 발생해 5억 명의 이용자 계정이 피해를 봤다고 밝혔다. 당시 이 피해 규모는 사이버 공격 사상 최대로 기록됐다. 그러나 불과 석 달 뒤 야후 측은 2013년에는 10억 개의 계좌가 해킹당했다고 발표했다.

야후 측은 해킹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고 했지만,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는 고의적인 지연 발표인지 여부에 대해 현재 조사를 벌이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버라이즌이 제시한 수정 인수가격은 오는 4월께 최종 승인될 것으로 보이지만, 증권거래위원회의 조사 결과는 더 지연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인수가격 인하와 관련해 버라이즌과 야후 측은 일절 코멘트를 하지 않았다고 시넷 등 미국 IT 전문매체들은 전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07: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