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일서 16일 한미·한미일 외교장관회담…김정남 암살 논의(종합)

G20 외교장관 회의 계기…美정권교체후 북핵 공조 첫 판짜기
한미일회의 후 공동입장 발표…17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
지난 15일 독일에서 열리는 G20 외교장관회의와 뮌헨안보회의 참석을 위해 출국한 윤병세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5일 독일에서 열리는 G20 외교장관회의와 뮌헨안보회의 참석을 위해 출국한 윤병세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본<독일>=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한국과 미국은 16일(이하 현지시간) 독일 본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첫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해 북핵 공조 방안을 논의한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독일 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16∼17일)를 계기로 16일 오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양자 회담을 한다고 밝혔다.

한미 외교장관의 대면은 지난달 20일 트럼프 행정부 출범후 처음으로, 미국 새 행정부 대북정책의 구체적인 내용을 채우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윤 장관은 같은 날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을 포함해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의를 개최한다.

세 나라 장관은 지난 12일의 북한 중장거리 미사일(북극성 2형) 발사와 13일 일어난 김정남 암살 등 최근 북한의 동향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예상되는 후속 도발에 대처하기 위한 공동의 방안을 논의한다.

특히 세 장관은 대북 제재 압박 강화를 위해 중국의 대북 영향력 사용을 유도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비중있게 논의할 전망이다. 그 일환으로 미국이 북한과 거래한 제3국 기업을 제재하는 세컨더리보이콧(secondary boycott)을 단행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이 오갈 수 있다.

이와 함께 김정남 암살과 관련한 북한의 내부 이상 유무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한미일 회의 후에는 공동의 입장을 담은 문서 발표가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윤병세 장관은 1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시점에 맞는 결과물을 내놓으려고 한다"며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윤 장관은 17일 기시다 외무상과 한일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열어 부산 소녀상, 독도 영유권 도발 등으로 인한 갈등의 실타래를 푸는 방안을 논의한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07: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