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 증오범죄 사상 최고…브렉시트 투표 직후 석달새 1만4천건

송고시간2017-02-15 19:17

[BBC 홈페이지 캡처]
[BBC 홈페이지 캡처]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지난해 6월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 직후 3개월 동안 영국에서 인종이나 종교를 이유로 한 증오범죄가 1만4천300건이 발생해 사상 최고치를 나타냈다.

영국 방송 BBC는 현지 뉴스통신 PA가 지난해 7~10월 잉글랜드와 웨일스 역내 55개 경찰서에서 보고된 5개 유형의 인종 및 종교차별 범죄를 집계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15일(현지시간) 전했다.

이중 44개 경찰서에는 비교 가능한 자료 집계가 시작된 지난 2012년 이래 모두 가장 많은 증오범죄 사건이 발생했다.

또 국민투표 실시 이전 3개월과 비교해서도 도싯과 노팅엄셔 경찰서는 각각 100%, 75% 급증했다.

수도 런던의 런던경찰청 역시 3천356건으로 최고치를 보였다. 다른 대도시인 맨체스터와 웨스트요크셔 경찰서에도 각각 1천33건, 1천13건으로 2012년 이래 가장 많은 증오범죄가 발생했다.

이와 별도로 앞서 내무부는 국민투표 직후인 지난해 7월 한 달 동안 증오범죄가 5천468건으로 1년 전보다 41% 급증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영국경찰서장협의회(NPC)의 마크 해밀턴 부서장은 "국내외 이벤트들이 증오범죄 증가를 불러올 수 있다는 점을 알고 있고 실제 지난해 국민투표 이후 이런 현상을 지켜봤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권단체 평등인권위원회의 데이비드 이삭 대표는 증오범죄가 급증한 이런 현상이 앞으로 브렉시트 과정에서도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유럽연합 탈퇴 개시를 뜻하는 리스본조약 50조 발동이 다음 계기가 될 것이다. 증오범죄를 막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英 증오범죄 사상 최고…브렉시트 투표 직후 석달새 1만4천건 - 2

ju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