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기차 수요 '폭발'…보조금 신청 4배↑

"올해 보급목표 1만4천대 조기 달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올해 전기차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 달 25일부터 전기차 보조금 신청을 받은 결과 접수 3주 만에 1천200대를 넘어섰다고 16일 밝혔다.

지방자치단체 72곳 중 세종특별자치시, 광주광역시, 전주시, 춘천시, 청주시 등 33곳의 접수가 조기에 마감됐다.

접수가 끝난 곳 가운데 청주시 등 27곳은 올해 전기차 보급 사업을 처음 시작한 지자체이다. 신규 보급지역의 전기차 구매 열기가 뜨거웠다고 환경부는 전했다.

특히 청주시에서는 보조금 신청을 위해 70여명의 시민들이 밤새 줄을 서기도 했다.

세종시와 용인시에서는 보조금 접수 시작과 동시에 신청이 마감되는 등 구매신청이 폭주했다.

올해 전기차 보조금 신청 대수는 작년에 비해 4배 많은 1천200대를 넘어섰다.

지난해의 경우 2월 말까지 전기차 보조금 신청 대수가 300여대에 불과했다.

올해 전기차 보급 속도가 빨라진 것은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와 지방 보조금 금액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국고 1천400만원, 지방비 300∼1천200만원이다.

아이오닉 기본사양을 기준으로 보조금을 지원받으면 지자체에 따라 1천400만원에서 2천300만원(취득세 제외)에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다.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는 지난해 31곳에서 올해 101곳으로 3배 이상 늘어났다. 지자체별 지방 보조금 단가도 지난해 평균 430만원에서 올해 545만원으로 115만원 확대됐다.

전기차 구매 절차
전기차 구매 절차

이번에 전기차 보조금 신청이 마감된 17곳의 지자체 보조금 단가는 평균 605만원으로, 전국 평균(545만원)보다 약 60만원 많다.

환경부는 올해 3월까지 전기차 보급실적을 토대로 4월 중 지자체별 국고보조금 예산을 재조정할 예정이다.

전기차 보급실적이 우수하고 수요가 많은 지역에는 보조금을 우선 편성한다는 방침이다.

환경부는 전기차 보급확대를 위해 충전요금 인하, 충전인프라 확충, 주차료 감면 등 전기차 이용자의 혜택을 강화하고 있다.

환경부는 올해 1월부터 kWh당 313.1원이던 급속충전요금을 173.8원으로 44% 인하하고, 그린카드 사용 시 50% 추가 할인 혜택을 주고 있다.

올해 말까지 산업통상자원부 등과 협력해 충전기 1만기 이상을 추가해 2만여기의 충전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

특히 비상 충전에 필요한 급속충전기 2천600여기를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와 전국 대형마트 등에, 집 또는 직장에서의 충전에 필요한 완속충전기 2만여기를 각각 설치한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T/F 팀장은 "올해부터는 전기차 보조금 예산을 탄력적으로 운용해 올해 보급 목표인 1만4천대를 조기에 달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표] 전기차 보조금 지원대상 차종

제조‧판매사차 종주행거리(km)배터리사양차량 가격*(만원)
상온
(20∼30℃)
저온
(-7℃)
용량
(kWh)
보증기간공장도가격개소세‧ 교육세부가세
현대
아이오닉 EV
1911552810년
20만km
4,0003,6360364
4,3003,9090391
기아
SOUL EV
148123.72710년 16만km4,1403,7640376
르노
삼성

SM3 Z.E
13583.5227년 14만km3,9003,5450355
4,1003,7270373
TWIZY60.8646.83년
5만km
1,5501,4090141
닛산
LEAF
13285.521.35년 10만km4,5904,16211417
5,1804,66643471
BMW
i3
13275.518.88년 10만km5,7605,16175524
6,3605,673109578
파워
프라자

라보Peace
67.571.9167년
15만km
3,6903,3550335

* 차량가격은 취득세(공장도가격+개별소비세.교육세+부가세의 7%)를 제외한 금액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