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게임업계, 7월부터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 강화

개별 아이템 구성 비율 공개키로…K-iDEA 개선안 발표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게임 이용자가 캡슐형 유료 아이템(확률형 아이템)을 구매할 때 좋은 아이템이 나올 확률을 미리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게임업계 자율규제 개선안이 나왔다.

한국인터넷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K-iDEA)는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을 위한 자율규제 강령 선포식'을 열어 이런 개선안을 발표했다.

확률형 아이템은 결과물이 무엇인지 모르고 선택해 유료로 구매하는 아이템이다. 지불한 돈보다 값어치 있는 아이템이 나올 수도 있지만, 아예 아무것도 나오지 않을 수 있어 규제가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협회는 확률형 아이템의 결과물로 얻을 수 있는 개별 아이템의 구성 비율을 공개하기로 했다. 모든 아이템을 고급, 중급, 일반 등으로 나누고, 등급별 구성 비율도 공개하기로 했다.

또 개별 아이템의 가치는 1회 구매 가격과 같거나 그 이상이 되도록 규제하기로 했다.

이번에 나온 자율규제 개선안은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된다.

강신철 협회장은 "협회에 참여하는 모든 게임사가 엄중한 책임감으로 자율규제 강령을 준수하는 것은 물론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1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