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해운대에 중증장애인 채용 카페 개소

송고시간2017-02-15 17:26


부산 해운대에 중증장애인 채용 카페 개소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손이 닿아도 화상 염려가 없는 커피머신 등을 갖추고 중증장애인을 바리스타로 채용한 카페 'I got everything' 7호점이 15일 부산 해운대 라뮤에뜨 1층에서 문을 열었다.

이날 개소식에는 황화성 한국장애인개발원장, 김남희 부산시의원, 장진순 한국장애인연맹 부산DPI 회장, 조창용 부산장애인총연합회장, 부산지역 장애인단체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I got everything'은 부산 도시철도 2호선 해운대역 7번 출구 쪽에 있는 라뮤에뜨에 들어섰다.

이 카페는 한국장애인연맹 부산DPI에서 위탁, 운영하며 부산에 사는 발달장애인 2명을 바리스타로 채용했다.

한국장애인개발원은 카페 내 인테리어와 시설 설치비를 지원하고 사후관리 및 모니터링 등 카페 운영에 필요한 전반적인 도움을 준다.

카페 'I got everything'은 한국장애인개발원이 2012년부터 중증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전국 공공기관 건물 등 50여 곳에 마련한 '꿈앤카페'가 전신이다.

부산에는 2012년 영도구청에 중증장애인 채용 카페 '꿈앤카페'가 처음 문을 열었다.

'I got everything'은 세련된 인테리어와 고급 원두, 합리적인 가격 등으로 전 연령층이 즐겨 찾는 카페로 거듭나고 있다.

중증장애인 카페인 'I got everything'은 지난해 10월 정부세종청사에서 1호점을 개소한 데 이어 올해 제주특별자치도청 등 20여 곳에서 문을 열 예정이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