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식사 잘하는 콩팥병 환자의 부종은 건강 호전 '청신호'"

한림대동탄성심병원, 혈액 투석 중인 환자 77명 분석 결과 발표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그동안 콩팥(신장) 기능이 떨어져 혈액을 투석 받는 환자에게 몸이 붓는 증상인 '부종'이 생기면 사망 위험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부종이 발생해도 세포막 내부에 있는 수분이 많아진 경우라면 오히려 건강이 호전된 것으로 판단해도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신장내과 구자룡·김은정·서장원 교수팀은 혈액 투석 중인 환자 77명을 대상으로 몸속 수분량을 세포막 외부·내부로 나눠 측정해 5년간 사망률을 분석한 결과,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조사대상자 중 40명이 부종 진단을 받았는데 그 중 세포막 외부 수분량이 내부 수분량의 57% 미만에 해당하는 환자는 총 17명(43%)이었다.

세포막 외부 수분량보다 내부 수분량이 풍부한 이들의 5년 내 사망률은 12%에 불과했고 치료 효과도 우수했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이와 반대로 세포막 외부 수분량이 내부 수분량의 57% 이상인 환자의 경우 5년 내 사망률이 45%에 달했으며 영양장애·염증·동맥경화 등이 나타나 심혈관질환 발생률까지 높아졌다.

이런 세포막 외부·내부 수분량은 현재 의료기관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체성분분석기를 사용하면 간단히 측정할 수 있다.

구자룡 교수는 "세포막 내부에 수분이 많은 것은 평소에 식사를 잘 챙겨 세포 속에 영양분이 충분히 공급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며 "따라서 겉으로 부종이 생겨도 내부 수분량이 충분하다면 세포 자체가 크고 건강한 상태로 간주할 수 있으므로 환자 건강상태가 좋아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앞으로 투석 환자의 수분 과다와 영양부족을 진단·치료하는 새로운 지표를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재차 강조하지만, 투석 환자에게 부종이 생겨도 식사를 잘하고 세포 외부 수분량이 내부 수분량의 57% 미만이면 건강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공공과학도서관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실렸다.

투석환자의 3가지 중요 예후인자
투석환자의 3가지 중요 예후인자[한림대동탄성심병원 제공=연합뉴스]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