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가장 큰 고비' 넘겼다

송고시간2017-02-15 17:23

중앙연안관리심의회 공유수면매립 승인…환경영향평가 등 통과 기대

(거제=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지난 14일 오후 2시 세종시 해양수산부 대회의실에서는 중앙연안관리심의회가 시작됐다.

이 자리에는 권민호 거제시장과 류명헌 경남도 국가산단추진단장을 비롯해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성 시행자인 특수목적법인(SPC) 조기영 대표 등 관계자 30여명이 자리했다.

권 시장은 심의위원들을 상대로 시가 추진 중인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성이 시와 국가 전체를 위해 얼마나 중요한지를 역설했다.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계획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계획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과거 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울산에 조선소를 짓겠다면서 500원짜리 지폐에 그려져 있는 거북선을 보여줬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해양플랜트 산단은 거제는 물론 국가의 미래 먹거리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산단은 말 그대로 국가산업단지이므로 중앙정부가 앞장 서 추진해야 할 사안이지만 산단 조성 아이디어에서부터 이날의 중앙연안관리심의회까지 지방자치단체인 거제시가 모두 떠맡았다.

권 시장은 "중앙정부가 해야 할 일을 일개 지자체가 하려니까 힘에 부친다"는 말을 자주했다.

그는 심의회에서 "최근 대규모 손실이 발생한 해양플랜트 산업의 위기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해서는 산단 조성이 꼭 필요하다"며 "특히 산단 조성을 통해 산·학·연 클러스터를 만들어 해양플랜트시장을 선점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불황이지만 어려운 때일수록 투자하고 준비하는 용기와 도전이 필요하며, 불황과 호황이 반복되는 산업 특성상 지금이 투자 최적기라는 것이 요지였다.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성 업무협약 조인식[연합뉴스 자료사진]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성 업무협약 조인식[연합뉴스 자료사진]

심의위원들은 권 시장의 말을 끝까지 경청했다.

하지만 산단 조성 과정에서 2.6km 규모의 안벽을 조성해야 해 해안 매립 과정에서 환경 훼손, 어장 황폐화 등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에 따라 심의위원들은 논란 끝에 투표에 나섰다. 결과는 원안 통과였다.

대기하던 관계자들 사이에서 환성이 터져 나왔다.

지난해 초부터 추진해 온 산단 조성 사업이 이날 심의회 공유수면매립심의 승인으로 가장 큰 고비를 넘긴 것이다.

시는 가장 까다로운 사안이었던 공유수면매립심의가 통과된 만큼 남은 환경영향평가 본안 협의와 중앙산업단지계획심의는 큰 문제없이 통과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르면 다음달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환경영향평가 등이 통과되면 1조8천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은 본격 착수된다.

거제시 사등면 사곡리 일대 500만㎡(육지부 184만㎡, 해면부 316만㎡)에 조성될 산단은 2022년 완공된다.

현재 30개 기업이 입주를 희망하고 있다.

국내 최초로 정부 주도가 아닌 지방자치단체와 실수요자, 금융, 건설사가 손잡고 산단을 조성하는 만큼 실수요기업들이 총사업비 전액을 부담한다.

산업연구원 분석결과에 따르면 산단이 준공되고 본궤도에 오르는 2030년 기준 7조2천억원 상당의 생산유발 효과와 6만1천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건설공사 기간 발생되는 효과를 더하면 무려 10조원에 달하는 생산유발 효과가 기대된다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중앙연안관리심의회 통과로 산단 조성이 큰 고비를 넘겼다"면서 "산단 조성이 완료되면 세계적 수준의 해상 물류기반이 마련되고 이를 통해 국내 조선 3사 외에도 해외 오일 메이저 및 엔지니어링회사 등에 선박 부품 독자 납품이 가능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ky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