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암살 배후' 유력 北 정찰총국, 해외공작 컨트롤타워

"국가보위성 해외반탐처 요원 소행" 주장도 나와
김정남 관련 뉴스 보는 시민들
김정남 관련 뉴스 보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5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 김정남 사망 관련 뉴스를 보고 있다.
복수의 정부 소식통과 말레이시아 현지매체 더스타 온라인에 따르면 김정남은 지난 13일 오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신원 미상의 여성 2명에 의해 독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북한의 주요 대남도발 때마다 단골처럼 등장했던 '정찰총국'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발생한 김정남 암살 사건을 계기로 다시 주목받고 있다.

국가정보원은 15일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간담회를 통해 북한 정찰총국을 비롯한 정보 당국이 약 5년 동안 지속적인 암살 기회를 엿보면서 치밀하게 준비해온 결과 김정남을 암살한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정찰총국은 2009년 2월 인민무력부 산하 정찰국, 노동당 산하 작전부, 35호실 등 3개 기관의 대남·해외 공작 업무를 통합하는 방식으로 출범했다.

정찰총국은 이후에 2009년 망명한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 암살 기도, 2010년 3월 천안함 피격사건, 같은 해 11월 연평도 포격 도발 등을 주도한 기관으로 알려지면서 대남도발의 지휘소로 떠올랐다.

대남도발을 주도해온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대장으로 진급하자, 2015년 8월 비무장지대(DMZ)에서의 목함지뢰 도발 및 연천포격 사건을 배후조종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정찰총국은 또 우리 정부 주요 인사들의 스마트폰 해킹과 GPS(인공위성 위치정보) 교란 전파 발사 등 각종 사이버 공격을 기획하고 실행한 것으로 추정됐다.

통합 이전의 노동당 35호실은 1987년 KAL기 폭파 사건, 1996년 위장 간첩 정수일 사건을 기획했고, 인민무력부 정찰국은 1983년 미얀마(구 버마) 아웅산 폭파 테러와 1996년 동해안 무장간첩 침투 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남 공작 업무를 총괄하는 정찰총국은 편제상 북한군 총참모부 산하 기관이지만, 실제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직보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 때문에 비록 '곁가지'라 할지라도 백두혈통인 김정남 암살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사전에 김정은의 승인이나 동의가 불가피했을 것이라고 대북 전문가들이 분석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해 3월 북한의 정찰총국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바 있다.

한편 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 "최근 남자 2명, 여자 3명으로 구성된 국가보위성 해외반탐처 소속 요원들이 신의주를 통해 출국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면서 국가보위성 요원들의 소행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kh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