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대통령 전용기 후보에 B-21 전략폭격기까지 포함

신형 에어포스원 후보로 제시… 스텔스 기능 등 성능 뛰어나
탑승인원 제한 등 제약, 소형 B-737 기종 채택 의견도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미국의 차세대 전략폭격기 'B-21'이 미 대통령 전용기 공군 1호기(에어포스원) 후보기로 제시됐다.

에비에이션 위크, 포퓰러 미캐닉스 등 미 언론들은 항공·방위 분석가들 사이에서 40억 달러(4조5천600억 원)를 웃도는 신형 에어포스원의 후보로 기존보다 작은 B-737 기종이나 B-21 전략폭격기 등이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지난해 12월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보잉사가 새로운 747기종의 에어포스원을 만들고 있는데 비용이 통제 불능 수준이다. 40억 달러 이상이다. 주문 취소다"라는 의사를 피력하자 재검토를 지시했다.

이에 따라 항공ㆍ방위 전문가들은 1990년부터 취역한 보잉 747-8보다 작은 737기종이나 2020년대 중반에 선보일 노스럽 그루만 사의 B-21이 차기 에어포스원 기종으로 검토될 수 있다는 보고서를 냈다.

컨설팅 전문업체 WWK가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해 제출한 보고서는 구매 비용을 줄이려면 우선 기체를 소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보잉 737기종은 해군과 공군의 주요 지휘관 수송기인 C-40, 해군의 P-8 대잠초계기 등 여러 차례 군용으로 개조된 적이 있으므로 대통령 전용기로 개조하는 과정에 투입되는 막대한 일회성 개발비 투자를 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747기종이 단종된다고 해도 737기종은 수십 년간 더 비행이 가능한 것도 이점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대통령 전용기(에어포스원)[위키미디어 커먼스 제공]
미국 대통령 전용기(에어포스원)[위키미디어 커먼스 제공]

이를 토대로 737기에 고출력 전자기파(EMP), 레이더 교란 장치(재머) 등 안전한 방어체계를 설치할 수 있다.

보고서는 그러나 단점으로 비행 거리가 짧다는 점을 지적했다. 장거리 비행을 하려면 KC-135나 KC-46 같은 공중급유기를 동반하는 것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B-21 전략폭격기도 관심 대상이다. '레이더'(Raider. 침입자)라는 별명이 붙은 B-21을 후보기 대상에 올린 것은 무엇보다 뛰어난 성능 때문이다. 테러 단체들 사이에서 명중률이 크게 개선된 최첨단 지대공 미사일 사용이 확대된 현실을 고려하면 생존 가능성이 가장 중요하며, 이런 점에서 스텔스 기능을 보유한 B-21이 유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미국 공군의 차세대 전략폭격기 B-21 개념도[미 공군 제공]
미국 공군의 차세대 전략폭격기 B-21 개념도[미 공군 제공]

그러나 B-21도 제약이 많다. B-52 폭격기와 크기가 비슷한 기존 에어포스원에는 승무원 26명을 포함해 76명이 탑승할 수 있지만, 이보다 훨씬 작은 B-21의 인원 탑승 능력은 훨씬 밑돈다. 조종사 등 승무원을 제외하면 탑승할 수 있는 사람은 극히 제한적이다.

더구나 B-21은 앞으로 6∼7년 뒤에나 취역이 가능한 점을 고려하면 특수 상황이나 비상사태가 아닌 평시에 B-21을 전용기로 활용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뒤떨어진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언론은 차기 에어포스원 기종 선정을 둘러싸고 논란이 더 가열될 것으로 내다봤다.

sh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