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발행위 제한' 대전 지구단위계획구역 면적 매년 증가

송고시간2017-02-15 15:59

작년 81㎢로 도시지역의 16.5%…2001년보다 4배 늘어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무분별한 개발 등을 막기 위한 대전지역 지구단위계획구역 면적이 해마다 늘고 있다.

식장산서 바라 본 대전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식장산서 바라 본 대전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15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지역 도시계획구역은 539㎢(도시지역 495㎢·비도시지역 44㎢)로 집계됐다.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면적은 2001년 21㎢에서 2006년 49㎢, 2011년 65㎢, 지난해에는 81㎢로 꾸준히 늘고 있다.

대전 도시지역의 16.5%로, 처음 지정된 2001년보다 3.9배나 증가했다.

지구단위계획은 필지별 건축계획을 포함하는 등 입체적이고 구체적이어서 시민 삶에 밀접한 영향을 미친다.

도시개발구역,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구역, 택지개발지구, 주택법에 의한 대지조성 사업지구, 산업단지, 관광단지(특구), 개발제한구역 해제지역 등에 대한 토지이용 합리화, 경관·미관 개선, 양호한 환경 확보 등 해당 구역을 계획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건축물과 그 밖 시설의 용도·종류와 규모 등에 대한 구체적인 사항을 수립한다.

신성호 시 도시주택국장은 "미래 도시관리를 위한 지구단위계획을 최대한 활용, 무분별한 개발을 방지하고 개발수요 집단화를 통한 충분한 기반시설 확보, 건전한 도시기능 유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시는 '2025 도시관리계획' 정비와 병행해 시민중심의 지구단위계획 관리와 찾아가는 지구단위계획 현장 방문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jchu20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