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진해운 곧 파산…정부 '해운업 살리기' 대책에 가속

대형선박 최대 20척 건조 지원하고 국적 터미널운영사 결성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정부가 한진해운[117930] 파산 이후 국내 해운업 회복을 위해 최대 20척의 선박 신조를 지원하고 국적 터미널운영사를 만들기로 했다.

이를 통해 유일한 국적 원양선사가 되는 현대상선[011200]의 조기 정상화를 지원하고, 수년 내에 국내 선복량(배에 싣는 화물의 총량) 100만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를 넘긴다는 목표다.

엄기두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런 내용의 한진해운 파산에 따른 후속조치 계획을 밝혔다.

유동성 위기를 겪다 지난해 9월 법정관리를 신청한 한진해운은 17일 법원의 파산 선고만을 앞두고 있다.

엄기두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엄기두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는 최근 수립한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에 따라 올해 총 6조5천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한다.

선박은행 격인 한국선박해양이 다음 달 초까지 현대상선에 7천200억원 규모의 자본 확충을 지원하고, 1조원 규모로 조성된 글로벌 해양펀드로 터미널 등 자산 인수를 돕는다.

엄 국장은 "2조5천억원 규모로 확대된 선박 신조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최소 5척에서 최대 20척의 신조 계약을 체결하기로 잠정 결정했다"며 "최종 계약 규모는 4∼5월 중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해운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매각했거나 지분을 양도한 터미널 등 주요 자산을 확보하고자 항만기업들이 참여하는 '한국글로벌터미널운영사'(KGTO)를 만들기로 했다. 개별 기업이 홀로 자산을 사들이기는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또 현대상선과 장금상선, 흥아해운[003280]이 결성해 다음 달 출범하는 '미니 동맹'인 HMM+K2 컨소시엄을 국내 대부분의 선사가 참여하는 조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부산 신항의 한진해운 터미널은 대주주인 ㈜한진[002320]이 외국계인 2대 주주의 지분을 추가 인수해 안정적으로 운영하도록 돕기로 방향을 정했다.

엄 국장은 "월마트가 한국 해운과 거래하지 않겠다고 했다는 것은 법정관리 직후 물류대란이 일어났을 때 나온 반응으로 보인다"며 "현재는 그런 분위기가 아니며 시장에서 국내 해운에 대한 신뢰가 조금씩 회복하는 단계"라고 밝혔다.

이어 "장기적으로는 한진해운 사태가 다시 벌어지지 않도록 기업이 수익과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종사자들의 복지 수준을 높일 수 있는 방향으로 해운항만 정책을 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한진해운 출신 선원들의 재취업과 미수금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도 계속한다.

한진해운이 보유했던 선박 141척 중 2척은 여전히 가압류 상태로 선원 38명(내국인 14명)이 배에 남아 있다.

또 직원 1천400명 중 750명만이 재취업했고 나머지는 구직 활동 중으로 파악된다.

엄 국장은 "선원들의 경우 국내 수요가 워낙 많아서 100% 재취업이 될 것으로 본다"며 "다른 선사들과 협조해 일자리를 알선하고 각종 채용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6일 기준으로 금융위원회와 중소기업청이 한진해운 협력업체들에 금융 지원을 한 사례는 총 964건, 4천803억원 규모로 추산됐다.

한진해운 선박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진해운 선박 [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15: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