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장직인 위조 K-스포츠클럽사업 지원한 前공무원 수사

송고시간2017-02-15 15:24


시장직인 위조 K-스포츠클럽사업 지원한 前공무원 수사

경기 군포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경기 군포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군포=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대한체육회 K-스포츠클럽 사업 대상자 공모과정에서 김윤주 군포시장 직인을 위조한 전직 공무원 등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기 군포경찰서는 공문서 위조혐의로 전직 공무원 김모(40대·6급)씨 등 2명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김씨 등은 지난해 대한체육회가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K-스포츠클럽 공모사업에 군포시 명의의 신청서를 제출하는 과정에서 시장 직인을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체육관련 부서가 아닌 홍보실 계약직 직원이었던 김씨와 지인 이모(40대)씨는 김 시장에게 구두 보고만 한 뒤 공모사업에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K-스포츠클럽 사업은 대한체육회가 주관해 대상 지자체에 연간 2억∼3억원씩 지원, 지역 체육시설을 활용한 공공스포츠클럽을 운영하는 사업이다.

우수 선수를 양성하고, 은퇴 선수와 체육 지도자에게 일자리를 창출하는 한편 지자체 공공체육시설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사업의 취지다.

현재 K-스포츠클럽은 전국 14개 시·도 20여곳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대한체육회는 2020년까지 228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군포시는 지난해 10월 대상 사업자로 선정된 후 해당 사업에 연간 시 예산 5천만원을 부담해야 한다는 사실을 전해듣고, 공모 사업 철회를 신청했다.

신청과정을 감사한 결과, 김씨 등이 시장 직인을 위조한 사실을 밝혀내고 이달 7일 2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고소인(시 관계자) 조사만 마친 상태여서 피고소인 조사를 해봐야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김씨는 사건이 불거지자 이달 3일 퇴직한 것으로 전해졌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