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을지대병원 강기운 교수 '젊은 연구자상' 수상

송고시간2017-02-15 15:26

미국심장부정맥학회 선정…국내 의학자로는 처음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을지대학교병원은 심장내과 강기운(43) 교수가 미국 심장부정맥학회 '젊은 연구자상(Early Career Research Award)'을 받는다고 15일 밝혔다.

강기운 교수는 '만성 인공 심박동 관련 심부전 발생을 예측하는 심전도 소견(Pacing QRS duration is a major determinant for occurrence of pacing-induced cardiomyopathy)'이라는 주제 논문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미국 심장부정맥학회 '젊은 연구자상(Early Career Research Award)' 올해 수상자인 을지대학교병원 심장내과 강기운 교수. 국내 연구자 중 이 상을 받는 건 강 교수가 처음이다. [을지대학교병원 제공=연합뉴스]

미국 심장부정맥학회 '젊은 연구자상(Early Career Research Award)' 올해 수상자인 을지대학교병원 심장내과 강기운 교수. 국내 연구자 중 이 상을 받는 건 강 교수가 처음이다. [을지대학교병원 제공=연합뉴스]

이 상은 1년 동안 부정맥 질환을 연구하는 전 세계 젊은 연구자 중 가장 우수한 논문을 발표한 한 사람에게 준다. 올해에는 3천500여편의 논문 초록 심사를 통해 최상위 5명을 뽑고서, 이력과 연구경력 등을 종합 심사해 강 교수를 최종 수상자로 정했다.

국내 의학자가 수상자로 이름을 올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앞서 2015년 '비후성 심근병증 환자에 있어 악성 빈맥성 부정맥과 돌연사 발생을 예측하는 심전도 소견'이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같은 학회에서 최우수 연구자상을 받기도 했다.

강 교수는 "병원과 대학에서 환자 진료와 후학 양성은 물론 세계적 수준의 연구 역량 강화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상식은 오는 5월 미국 시카고 심장부정맥학회 정례 학술대회에서 열릴 예정이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