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경남도 직속기관이 교육감 소환 허위서명 연루" 주장

송고시간2017-02-15 15:13

홍준표 주민소환본부 "경남농업기술원, 허위서명에 조직적 가담"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 시민단체는 경남농업기술원이 박종훈 경남교육감 주민소환 허위서명에 조직적으로 가담했다고 15일 주장했다.

경남교육감 주민소환 허위소명 재수사 촉구
경남교육감 주민소환 허위소명 재수사 촉구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15일 경남 창원시 경남지방경찰청 앞에서 '홍준표경남지사 주민소환본부'가 경남교육감 주민소환 허위소명 재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2.15

이날 '홍준표경남지사 주민소환본부'는 창원시 경남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농업기술원에서 개인정보를 이용한 허위서명이 광범위하게 진행됐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제보에 따르면 경남농업기술원 지원기획과에 근무하던 기간제·무기계약 직원들이 강제동원돼 허위서명을 했다"며 "직원들은 서명부 작성에 필요한 인적정보가 기재된 농업인 연구회원 명단, 강소농 지원대상 농가명단 등을 이용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각종 회의나 행사 때 참석자 등록부 옆에 박 교육감 주민소환 서명부를 함께 두고 내용을 보지 못하게 한 뒤 서명하게 하기도 했다"며 "이와 같은 제보는 공무원을 동원한 허위서명이 실제로 진행되었음을 분명히 말해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공무원 몇 명이 언제 동원됐는지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경남교육감 허위서명의 최종 책임자가 홍 지사일 가능성이 크다며 경찰이 홍 지사에 대해 수사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들은 "일부 공무원과 홍 지사 측근이 법의 심판을 받았으나 계속된 제보는 이 사건이 빙산의 일각임을 보여준다"며 "이것은 홍 지사 지시 없이 이뤄질 수 없으며 이번 제보에 대한 경찰 수사와 더불어 홍 지사에 대한 직접조사도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뒤 이들은 경남지방경찰청에 경남교육감 허위서명 사건 재수사를 촉구하는 고발장을 제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경남농업기술원 관계자는 "해당 내용을 전혀 모르고 있었으며 다소 당황스럽다"며 "내부적으로 사실관계를 파악해본 뒤 후속 조치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진주시에 있는 경남농업기술원은 경남도 직속기관으로 농산물 품종개량, 재배법 등을 주로 연구하며 한 해 예산은 약 500억원에 달한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