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검, '삼성특검' 지적 반박…"최순실 농단 의혹이 핵심"

송고시간2017-02-15 14:49


특검, '삼성특검' 지적 반박…"최순실 농단 의혹이 핵심"

특검 "이재용 구속영장 청구 여부 금명간 결정"
특검 "이재용 구속영장 청구 여부 금명간 결정"

특검 "이재용 구속영장 청구 여부 금명간 결정"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이규철 특검팀 대변인이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사무실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2017.2.14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이보배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15일 삼성그룹에 대한 고강도 수사와 관련해 일각에서 '삼성 특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해 최순실(61)씨의 국정농단 의혹 수사가 핵심이라며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브리핑에서 '삼성 특검 아니냐는 주장도 나온다'는 지적에 "(특검법에는) 명백히 삼성 등 대기업이 민원을 해결하려고 최순실씨 등에 금품을 제공한 의혹을 조사하도록 돼 있다"며 "그런 점을 보더라도 당연히 규명돼야 한다고 봐야 하므로 삼성 특검 지적은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이 특검보는 "특검법상 수사 대상을 보면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이 핵심이며 삼성 관련 사건을 보게 되면 최씨가 대통령을 이용하거나 같이 공모해 삼성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라며 "이와 같은 사건을 수사하려면 기본적으로 당연히 최씨 농단과 관련 있고 그런 차원에서 하다 보니 삼성 수사가 진행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삼성 특검이라면 기업의 회계부정이나 비자금 조성과 같은 부분을 조사해야 하는데 이 사건은 오로지 뇌물 제공 부분만 조사하고 있다"며 "그 점에서도 삼성 특검이라는 지적은 부적절하다"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