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거도서 배 인양 작업하던 30대 잠수부 숨져(종합)

송고시간2017-02-15 15:07

(신안=연합뉴스) 박성우 기자 = 15일 오전 11시 50분께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방파제 앞바다에서 잠수부 A(37)씨가 작업 도중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응급조처를 받았지만 숨졌다.

A씨는 해저에 가라앉은 바지선을 인양하기 위해 바지선과 연결된 크레인 분리작업을 위해 잠수를 했다가 변을 당했다.

A씨는 잠수한 지 10여 분이 지나도 물 위로 나오지 않자 수색에 나선 동료 잠수부에 의해 의식을 잃은 상태로 발견됐다.

지상으로 옮겨진 A씨는 가거도보건소 직원 등이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했으나 회생하지 못했다.

A씨가 작업한 바지선(1천950t)은 지난해 말 해저 천공작업 중 한쪽으로 기울면서 침수됐다.

해경은 작업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3pedcrow@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