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도의회 "곶자왈에 사파리공원? 말도 안된다"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민간 사업자가 '제주의 허파'인 곶자왈에 사파리공원 건설을 추진하는 문제가 제주도의회 임시회 업무보고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제주도의회 의사당 전경
제주도의회 의사당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15일 열린 제348회 임시회 2017년 제주도 주요업무보고 자리에서 민간 사업자인 바바쿠드빌리지가 추진하는 '제주 사파리월드' 조성 사업과 관련, "사업자가 건설 계획을 하루빨리 접을 수 있도록 제주도가 곶자왈 보전 의지를 명확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바쿠드빌리지는 올해부터 2018년 말까지 사업비 1천500여억원을 들여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중산간 지역 99만㎡(동복리 마을 소유 73만8천㎡·제주도 소유 25만2천㎡) 부지에 숙박시설과 동물원, 공연장을 갖춘 '제주 사파리월드'를 조성할 계획을 세웠다.

사업자는 2015년 6월 제주도에 사전입지검토신청을 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환경영향평가 초안을 만들어 동복리사무소에서 주민설명회를 열기도 했다.

강경식 의원은 "사전입지검토란 것은 앞으로 사업 타당성이 있는지, 환경적으로 문제가 없는지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사전입지검토신청이 들어오면 개발사업부서에서 관련 전 부서에다 공문을 보내 문제가 있는지 의견을 묻는다"며 "사업자는 제주도가 공유지를 빌려줄 것으로 알고 있으니 도가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의 허파 '곶자왈'
제주의 허파 '곶자왈'[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개발 계획이 추진되는 곳은 제주도 내 곶자왈 중에서도 가장 우수한 가치가 있는 선흘 곶자왈 동백동산 왼쪽에 자리 잡고 있다"며 "현재 곶자왈 보전 및 관리 조례에 따른 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지는 않지만 환경부서에서 경계조사를 통해 최종 심의 등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과거 곶자왈의 세계자연유산 등재 시도가 무산된 데는 도의 추진 의지가 없었기 때문"이라며 "사유지 곶자왈도 매입해서 관리해야 할 상황에서 소중한 환경 자원을 지켜야 한다"고 했다.

이상봉 의원도 "(이러한 개발사업으로) 민원이 발생하고 지역이 찬·반으로 나뉘어 갈등이 발생할 우려가 큰 만큼 제주도는 곶자왈 보전 의지를 강력하게 밝히고 미리 사업자들이 개발에 대한 기대심리를 갖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정학 제주도 기획조정실장은 "제주도는 곶자왈 보호를 위해 제주특별법 개정사항에 넣으려고 하고 있고 곶자왈 보호재단도 만들었으며 개발 제한을 위한 여러 보안 장치를 갖추고 있다"며 "도민 사회에서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충분히 알고 있고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답변했다.

숲을 뜻하는 '곶'과 수풀이 우거진 '자왈'을 결합한 제주 고유어인 곶자왈은 화산활동으로 분출한 용암류가 만들어낸 불규칙한 암괴(돌무더기)지대에 숲과 덤불 등 다양한 식생을 이루는 곳이다. 열대 북방한계 식물과 한대 남방한계 식물이 공존하는 곶자왈은 빗물이 지하로 흘러드는 지하수의 원천이자 산소를 공급하는 제주의 허파로 불린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13: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