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드 한 장이면 전북관광 OK'…전북투어패스 발매 시작

송고시간2017-02-15 15:30

60여 개 관광지·1천여 개 가맹시설 이용 시 무료·할인 혜택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지역 주요 관광시설과 맛집, 숙박, 공연 등을 편리하고 값싸게 즐기는 일종의 관광 자유이용권이 나왔다.

 전북투어패스카드 디자인
전북투어패스카드 디자인

[전북도 제공=연합뉴스]

전북도는 15일 오후 군산시 근대역사박물관에서 송하진 도지사, 도내 시장과 군수, 도의원, 관광업계,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투어패스 발매 선포식을 했다.

송 지사 등은 투어패스를 이용해 이용시설을 체험하고 '한국체험 1번지 전라북도'와 '전통문화 1번지 전주'를 비롯한 시·군별 브랜드도 선보였다.

관광전문가, 실무자들과는 투어패스 발전 방안도 논의했다.

투어패스는 카드 한 장으로 도내 전역의 문화유산, 자연, 관광, 숙박, 공연 등을 즐기면서 무료 또는 할인혜택을 받는 서비스로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투어패스로는 관광지 60여 곳, 시·군 공영버스, 공영주차장(무료 2시간)을 이용하고 1천여 개 맛집과 숙박시설, 공연 및 체험을 편리하고 값싸게 즐길 수 있다.

군산, 부안, 김제를 2박 3일 여행할 때 투어패스를 사용하면 10만원 정도 여행비를 아낄 수 있다.

신용카드 형태의 투어패스는 한옥마을권, 1일권, 2일권, 3일권과 함께 스마트폰 모바일권으로도 발매됐다.

[전북투어패스 가격]

구 분 관광형 교통형 모바일형
한옥마을권 4천200원 8천900원 4천200원
1일권 8천300원 1만2천900원 6천900원
2일권 1만3천900원 2만3천400원 1만2천900원
3일권 1만9천900원 3만3천900원 1만8천500원
수요자맞춤형 카드형 없음 4천200∼11만9천원

투어패스 도입으로 전통문화, 생태자원, 농산어촌 등 풍부한 관광자원이 통합 연계돼 관광객 체류시간이 길어지고 관광산업이 활성화할 것으로 전북도는 기대했다.

전북도는 투어패스를 FIFA U20 월드컵, 2017 WTF 세계태권도 선수권 대회 등 대규모 국제행사와 연계하고 2017 전북방문의 해 선포식, 관광홍보대사, SNS 등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송 지사는 "올해는 도내에서 대규모 국제행사가 열리는 관광객 유치의 호기"라며 "투어패스를 활용해 관광객 3천500만 명을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