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출국길 윤병세 "김정남 피살 의견 나눌 생각"(종합)

송고시간2017-02-15 14:29

"말레이시아 조사결과에 따라 필요한 대응 해나갈것"

"獨 다자·양자회의, 北위협 시급성 인식 고취할 것"

윤병세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병세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5일 독일에서 열리는 다자회의 참석을 위한 출국에 앞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의 엄중성과 시급성에 대해 각국 고위인사들인 회의 참석자들의 인식을 고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과거 그 어느 때보다 강화된 '국제사회 대 북한'의 구도를 더 강화해 나가자는 이야기와 함께 앞으로 우리가 공동으로 취할 여러 방안에 대한 저의 생각을 제시하고 참석자들의 지혜도 같이 공유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장관은 오는 16일부터 시작되는 독일에서의 G20(주요20개국) 외교장관회의와 뮌헨안보회의 참석차 이날 오후 독일로 출국했다. G20 외교장관회의는 16~17일 독일 본에서, 뮌헨안보회의는 같은 달 17~19일 뮌헨에서 각각 열린다.

특히 이번 뮌헨안보회에서는 역사상 처음으로 회의 기간인 18일 한반도 특별세션이 열린다. 윤 장관은 세션에서 선도 발언을 할 예정이다.

윤 장관은 아울러 "이번 (회의) 계기 주변 4개국 외교장관, 유럽연합(EU) 등과의 양자뿐 아니라, 다양한 3자 내지 믹타(MIKTA)와 같은 소다자 회의를 같이 개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장관은 이들 회의에서 "한반도나 동북아 문제와 유엔 등을 포함하는 글로벌한 문제까지 종합적으로 논의할 것"이라며 "과거 어느 때보다 살인적인 일정이 될 것 같다"고 부연했다.

윤 장관은 그러면서 최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피살을 염두에 둔 듯 "때가 때이니만큼 (참석 인사들이) 한반도 안보문제에 관심이 있을 것"이라며 "최근 일어난 북한 관련 사항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이 제기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김정남 피살 등을 비롯한 북한 정권의 테러·인권 문제에 대한 논의도 회의 현장에서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윤 장관은 이날 인천공항 출국장에서도 김정남 피살에 대한 질문을 받고 "진전되는 상황을 보아가면서 (회의에서) 여러 나라와 의견을 나눌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 관련해서는 북핵 문제와 더불어 참석자들이 관심이 가장 많이 갖는 사항"이라며 "자연스럽게 이번 사태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표명하고, 분석이 따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장관은 다만 외교적 대응 방안에 대해서는 "말레이시아의 조사 결과가 종합적으로 나오면 분석이 따를 것이고, 앞으로 예상되는 다양한 측면을 정부에서 심도 있게 분석하고 대응할 것 같다"며 자세한 언급을 아꼈다.

이어 "말레이시아에서 조사 결과를 공식 발표하면 사인이나, 그것의 함의 등에 따라 필요한 대응 방향이 저희는 저희대로, 말레이시아는 말레이시아대로 마련될 것"이라며 "현시점은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부연했다.

윤 장관은 아울러 뮌헨안보회의 한반도 세션에 대해서는 "북핵·미사일 위협이 과거와 어떻게 다른지와 이것이 머지않은 장래에 국제사회의 가장 큰 위협으로 다가올 것에 대해 분석하고, 더 강력한 제재압박 공조를 구체화할 방안을 논의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