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일 16일 외교장관회담 개최 조율…"대북 공조 확인"

송고시간2017-02-15 12:22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한미일 3개국이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에 맞춰 16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15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회담에선 지난 12일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 공동 대처 방침을 확인할 전망이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16~17일 독일 본에서 열리는 G20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회동하게 된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해 9월 미국에서 열린 이후 개최되는 것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진행된다.

회담에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용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강조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의 엄격한 이행을 관계국에 요청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할 전망이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피살과 관련, 북한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

기시다 외무상은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측과 조율 중인 회담에서 북한 문제와 중일 관계 개선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늘로 솟아오르는 '북극성 2형'
하늘로 솟아오르는 '북극성 2형'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2일 북한의 신형 중장거리 전략탄도미사일(IRBM)인 '북극성 2형' 시험발사를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2017.2.13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photo@yna.co.kr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