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기본소득 띄우고 '담뱃세 인상 철회'…선명성으로 승부

송고시간2017-02-15 14:47

'국토보유세'도 신설 주장…흙수저 대변 통해 지지율 반전 노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15일 본인의 기본소득 공약을 재차 강조하면서 '서민증세' 논란을 빚고 있는 담뱃세 인상을 철회하자고 주장하고 나섰다.

당내 다른 주자들과 차별화된 '선명성'을 강조하려는 전략이다. 소년공 출신으로서 노동자와 서민 등 '흙수저'를 대변하는 이미지를 부각해 지지율 반전의 기회를 잡아보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기본소득 토론회 참석한 이재명
기본소득 토론회 참석한 이재명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본소득 토론회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2017.2.15
superdoo82@yna.co.kr

이 시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민주당과 유승희·정성호·김병욱·김영진·제윤경 의원 주최로 열린 기본소득 토론회에서 "기본소득은 미래지향적인 대안이다. 불평등을 해소하고 성장을 보장하는 장치"라면서 "성남시에서의 청년배당제 경험을 살려 기본소득 제도를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토보유세를 신설, 세수증가분 15조5천억원으로 모든 국민에 연 30만원씩을 지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기본소득은 모든 국민에 실질적 자유를 부여하자는 것"이라면서 "헌법이 정한 것처럼 토지 공개념을 적용, 토지 등 공공자산의 사적 소유자들이 누리는 특권적 이익의 일부를 회수해 공평하게 나눠가지게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전날 성과연봉제 폐지 등 친노동자 정책을 강조한 데 이어 서민층을 공략하는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자정께 방송된 'SBS 대선주자 국민면접'에선 대통령 당선시 내각 구성과 관련해 "노동부 장관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2015년 11월 민중총궐기 집회에서 폭력집회를 주도한 혐의로 복역 중인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을 사면해 노동부 장관에 발탁하겠다"고 밝혔다.

다소 논란이 될 수 있는 이 발언에는 약자를 대변하는 이미지를 확실히 굳히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또 페이스북 글에서 "담뱃세 인상은 결국 '서민 증세'를 위한 꼼수였다. '증세는 없다'며 법인세율 정상화에 반대하는 정부가 근로소득세와 담뱃세는 크게 늘려 서민의 '등골 브레이커'가 됐다"면서 "담뱃세 인상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MBC 라디오에서는 당내 선두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 "재벌을 개혁하겠다고 하는데 실제로 재벌을 도와주는 정책을 주로 한다"고 지적하고, 안희정 충남지사의 '대연정' 발언에 대해선 "도둑들하고 대통합할 순 없지 않나. 같이 반쯤 도둑이 될 수 없다"고 말하는 등 강도 높은 발언을 이어가기도 했다.

토론회 행사에서는 다른 주자들보다 앞선 이 시장의 분배정책 공약에 대해 지지 발언이 이어졌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축사에서 "(다른 후보들은) 반기업적, 대책없는 포퓰리즘 이런 얘기를 들을까 정책제안을 못 하는데, 이 시장은 용기 있게 진실을 얘기하고 해법을 제대로 내놓고 있다. 정책 관련 토론을 주도하는 게 이 시장"이라고 추켜세웠다.

이 시장을 지원하는 정성호 의원은 "우리 당 후보가 다 훌륭하지만 정책에 대한 확신, 의지가 누가 있는지 검증돼야 한다. 빌려온 이미지나, 주변에서 사람들 데려다 쓰는 게 아니라 후보자의 의지와 열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