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사드 반대' 재검토…바른정당 "수도권도 배치해야"

北변수에 다시 쟁점화…민주 '차기정부 결정사항' 입장 유지
한국당 "정부, 신속하게 배치해야…文 대선후보 자격있나"
정우택 "태영호 경호 강화해야"
정우택 "태영호 경호 강화해야"(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피살과 관련해 "매우 충격적이며 북한 정권의 잔혹성과 패륜성이 드러났다"면서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등 탈북요원에 대한 경호도 강화해야 한다"고 요청하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상헌 기자 =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이은 '김정남 피살사건' 등 연이어 터진 북한발 안보 이슈가 한동안 잠복한 정치권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번지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범여권은 북핵 방어용이라며 사드의 조속한 배치를 압박하고 나섰고, 그동안 사드 배치에 부정적 입장을 취해왔던 야권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에 따라 엇갈린 입장을 드러냈다.

특히 국민의당은 북한의 이번 미사일 도발을 계기로 당초 사드 배치에 반대했던 당론을 재검토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북한발(發) 안보문제'가 대선 레이스의 중대한 변곡점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사드 배치를 고리로 야당을 정조준했다.

정치권, 김정남 피살에 '안보태세 강화' 주문
정치권, 김정남 피살에 '안보태세 강화' 주문(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정병국 대표(오른쪽부터), 유승민 의원, 주호영 원내대표 등 바른정당 지도부가 15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김정남 피살 관련 긴급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hihong@yna.co.kr

특히 대권 레이스에서 여권이 지지부진한 흐름을 면치 못하는 상황에서 사드 배치를 둘러싼 안보 문제가 보수층의 결집을 꾀하고 야당과 차별화할 수 있는 소재가 될 수 있다고 판단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정부는 최대한 신속하게 사드배치를 완수해주기 바란다"면서 "한국당은 사드배치 완수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 "사드 배치에 반대만 하고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는 문 전 대표가 대선주자로 자격이 있는지 다시 한 번 묻는다"고 화살을 겨눴다.

또 문 전 대표의 자문단에 합류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을 거론하며 "정 전 장관은 필리버스터를 해서라도 사드 배치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며 "말로만 차기 정부에서 검토하겠다고 말하면서 속으로는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문 전 대표의 진심이 담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는 긴급 최고위에서 "바른정당은 안보에 있어서 어설프고 감성적 접근을 배격하며 강한 국방력만이 국가안위를 지킬 수 있다는 원칙 아래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강력하고 단호 응징태세를 갖추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소속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은 "사드 조기배치는 물론 수도권 방어를 위한 추가 배치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 이웃나라가 반대한다고 그냥 늦출 일이 아니다"라며 확대 배치까지 주장했다.

하늘로 솟아오르는 '북극성 2형'
하늘로 솟아오르는 '북극성 2형'(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2일 북한의 신형 중장거리 전략탄도미사일(IRBM)인 '북극성 2형' 시험발사를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2017.2.13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photo@yna.co.kr
박지원 대표, 김정남 피살 대책회의
박지원 대표, 김정남 피살 대책회의(서울=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운데)가 14일 밤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김정남 피살 관련 긴급 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당 제공=연합뉴스]

그러나 민주당은 이번 사태로 인해 사드배치에 대한 입장을 바꾸는 것은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

민주당은 사드 문제에 대해서는 차기 정부에서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선 사실관계를 확실히 알아봐야 하지 않나"라며 "지금 단계에서 사드배치 등을 재검토하는 것은 오히려 섣부른 일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윤 수석대변인은 "이후 정보위 회의나 정부 공식 발표를 통해 새로운 사실이 더 알려질 것인지 주의깊게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사드 배치 반대 당론을 정한 국민의당은 이날 당론 변경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전격적으로 밝혀 여야 간 균형추가 한 쪽으로 기울지 주목된다.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의당은 안보는 보수라는 걸 자처해왔다"며 "이렇게 변화되는 상황에서 배치를 반대할 명분은 많이 약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기존 배치 반대 주장에 대해 "국회에서 공론화를 거쳐 찬성이나 반대를 얘기하자는 것이었지, 사드 배치에 대한 원론적 반대는 아니었다"고 해명한 뒤 가급적 17일 의원총회에서 당의 공식 입장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전날 밤 박지원 대표 주재로 긴급 회의를 연데 이어 이날 중 긴급 의총 개최도 추진키로 했다. 선제적 대응을 통해 안보 이슈를 주도해 나가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12: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