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김정남 피살 직후 시신인도 요구 왜?…감출 게 있나

송고시간2017-02-15 14:22

시신 처리 불투명…말레이시아 당국과 외교 분쟁시 장기화

생전에 북한 못 갔던 김정남, 죽어서는 돌아갈지 주목

김정남 관련 뉴스 보는 시민들
김정남 관련 뉴스 보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5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 김정남 사망 관련 뉴스를 보고 있다.
복수의 정부 소식통과 말레이시아 현지매체 더스타 온라인에 따르면 김정남은 지난 13일 오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신원 미상의 여성 2명에 의해 독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7.2.15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해외에서 떠돌이 생활을 하다 13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살해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46)이 죽어서는 북한으로 갈 수 있을까.

김정남 독살 암살 독침 피살 (PG)
김정남 독살 암살 독침 피살 (PG)

[제작 최자윤 = 연합뉴스 자료사진]

15일 BBC 등 외신과 베르나마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주(駐) 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은 김정남이 피습 후 병원으로 옮겨져 숨지자 현지 당국에 시신 인도를 요청했다.

북측이 부검을 앞두고 서둘러 김정남 시신 인도를 요구한 것은 이번 피살 사건과 관련해 뭔가 숨길 목적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말레이시아 관계 당국은 이날 김정남에 대해 부검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당국의 조사결과 북한 정권이 김정남 살해 사건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 시신 인도를 놓고 양국 간 마찰이 발생할 가능성이 작지 않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오전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됐다고 정부 소식통이 14일 밝혔다. 사진은 김정남이 피살된 곳으로 알려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AP =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오전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됐다고 정부 소식통이 14일 밝혔다. 사진은 김정남이 피살된 곳으로 알려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AP =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남이 북한 공작원의 소행으로 말레이시아에서 살해됐다면 말레이시아 주권을 심각히 훼손한 것으로 외교분쟁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말레이시아가 북한의 요구대로 김정남의 시신을 인도하는 경우라도 사건의 실체를 모두 파악한 이후에야 가능할 것으로 보여 시신 인도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관련국 간에 치열한 외교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그래픽] 비운의 황태자 김정남 어떻게 피살됐나
[그래픽] 비운의 황태자 김정남 어떻게 피살됐나

북한이 김정남의 시신 인도를 끝까지 고집할지에 대한 의문도 나온다. 북한 당국으로서도 김정남 피살 사건을 부각할 이유가 크지 않기 때문이다.

다만 북한이 김정남의 피살 원인과 관련해 감추고 싶은 게 있으면 이번 사건 초기처럼 시신 인도를 요구할 가능성이 있고, 내부 경고용이나 체제결속용으로 인도를 고집할 수도 있다.

김정남의 시신이 북한 땅에 묻히더라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이라는 사실은 감춰진 채 조용히 장례절차가 진행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유일영도체계 확립에 부담이 되는 인물의 장례를 떠들썩하게 치를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