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레이저로 미세 무늬 새겨 위조 막는다

기계연, 명품시계·골프채 위조 방지기술 개발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명품시계나 골프채, 금괴 등의 위조를 방지할 수 있는 기술이 나왔다.

한국기계연구원은 노지환 책임연구원팀이 레이저로 제품에 직접 미세한 무늬를 새기고, 이를 판별해 진품 여부를 구분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노 연구원은 "두 개의 레이저 빔을 중첩하면 제품에 10㎛(마이크로미터, 100만 분의 1m) 수준의 미세한 홈을 0.1초 동안 100개 이상 새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금껏 레이저 빔의 회절 한계로 이런 수준의 미세한 패턴을 새기기는 어려웠는데, 정교한 광학 설계로 이를 가능케 했다는 것이다.

레이저로 제품에 패턴을 새기는 모습을 표현한 그림.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레이저로 제품에 패턴을 새기는 모습을 표현한 그림.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시계에 패턴을 새긴 것을 나타낸 그림.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시계에 패턴을 새긴 것을 나타낸 그림.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아울러 연구진은 이 패턴을 인지하는 검출기도 제작했다. 제품을 취급하는 곳에 비치해 고객에게 진품 여부를 즉석에서 확인해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제작비는 10만원∼100만원 정도다.

현재 위조 여부를 가리기 위해 많이 쓰는 방법은 진품에 일련번호나 QR코드를 새기거나 홀로그램 스티커를 붙이는 것이다. 그러나 최근 기술이 발달하며 이 방법 자체를 위조할 수 있게 돼 새 위조 방지기술의 개발 필요성이 대두돼 왔다.

노 연구원은 "이 기술이 실생활에 적용되면 위·변조품의 유통 위험을 줄이고 건강한 시장질서 유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한국기계연구원 연구운영비 지원 사업인 'BKT'(Buy Kimm Tech) 프로그램으로 수행했다. 연구 결과는 국내 특허로 등록했고 미국 특허도 출원한 상태이며 현재 국내 중소기업인 덕인과 함께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제품 표면에 새긴 미세패턴의 사례.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제품 표면에 새긴 미세패턴의 사례.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