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 "정치적 암살이면 야만적인 일…정부, 냉정히 대처해야"

송고시간2017-02-15 11:39

"사드, 다음정부로" 입장 불변…"여권은 안보 무능, 국민 정권교체 택할 것"

安·李 '토론' 주장에 "기회 많을 것…지금은 탄핵에 집중해야 할 때"

여수수산시장 찾은 문재인
여수수산시장 찾은 문재인

(여수=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 15일 오전 전남 여수시 교동에서 지난달 화재피해를 입은 수산시장 상인을 격려하고 있다.
hs@yna.co.kr

(서울·여수=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5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피살과 관련, "만약 정치적 암살이라면 있을 수 없는 야만적인 일"이라며 "정부는 하루빨리 사실관계를 확실히 파악하고 우리 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냉정하게 분석하면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여수엑스포 사후활용 활성화 간담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렇지 않아도 우리 안보 상황이 아주 불안한데 국민께서 걱정할 일이 생겼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북한은 정상적인 국가가 아니다"라며 "예측할 수 없는 상대라는 것을 우리가 늘 전제하고 염두에 두면서 남북관계를 펼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당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계획) 배치 반대 당론을 재검토하기로 한 것과 관련, 문 전 대표는 "다음 정부에서 재검토할 기회를 주는 게 다음 정부에 여러가지 외교적 카드를 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지금 탄핵받는 정부가 얼마 남지 않은 기간 동안 서둘러 끝내버린다면 오히려 다음 정부 운신의 폭을 좁히는 것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보·경제·교육은 국가를 뒷받침하는 가장 중요한 기둥으로, 대선 때마다 중요한 이슈가 될 수 있다"며 "여권은 경제도 안보도 철저히 실패했고 무능하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 아니냐. 경제 위기와 안보 불안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도 국민은 정권교체를 선택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경선 예비후보 등록 후 처음으로 호남 지역을 찾은 것과 관련해 "호남은 민주당 경선에서도 본선에서도 가장 중요한 곳"이라며 "호남에서 지지받아야 경선에서 이길 수 있고 본선에서도 이겨 정권교체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호남으로부터 더 지지받기 위해 꾸준히 더 해나가겠다"며 "욕심이 있다면 사상 최초로 호남·영남·충청 등 전국에서 고르게 지지받는 국민통합 대통령이 되고 싶고, 그런 노력을 계속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토론을 촉구하고 나선 데 대해 문 전 대표는 "당이 경선관리를 하는 가운데 많은 토론의 기회가 마련될 것"이라며 "지금은 정치인들과 국민이 탄핵에 집중을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탄핵 결정이 나는 순간까지 정말 끝난 게 아니다. 우리가 더 긴장해서 촛불을 더 높이 들어야 할 때"라며 "다만 당 입장에서는 탄핵이 끝나면 곧바로 들어가야 할 경선 준비를 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예비후보 등록을 받고 선거인단 모집도 하는 것"이라고 했다.

文 "정치적 암살이면 야만적인 일…정부, 냉정히 대처해야" - 1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