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언론, 김정남 피살에 "혐의 北 향하나…동기 모호해"(종합)

송고시간2017-02-15 15:37


中언론, 김정남 피살에 "혐의 北 향하나…동기 모호해"(종합)

[그래픽] 비운의 황태자 김정남 어떻게 피살됐나
[그래픽] 비운의 황태자 김정남 어떻게 피살됐나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베이징·선양=연합뉴스) 홍창진 김진방 특파원 =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의 소셜미디어 매체인 '협객도(俠客島)'가 15일 '누가 김정남을 죽였나?'는 제하 기사에서 한반도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사건수법이나 방법, 개연성 등을 볼 때 혐의가 조선(북한)으로 향하고 있다"면서도 그런 시각은 상황을 호도할 수 있다고 경계했다.

이 소식통은 "내달 한미 양국이 '참수작전'을 포함한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하고, 조선(북한)이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마친지 사흘밖에 되지 않은 점, 또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출범한 직후 사건이 벌어졌다"며 사건 발생 시점 역시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북한 내부에 김정남 지지세력이 거의 없고 내부정세 변화가 있더라도 그가 권력을 이어받을 가능성이 없었다"면서 "북한이 암살을 저질렀다면 부정적 영향만 있고 국제정세만 나빠지는 등 이익이 전혀 없어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도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정남 피살 사건으로 가장 이득을 보는 집단으로, 한국 내 일부 세력을 거론했다.

홍콩 봉황망(鳳凰網)도 이날 논평에서 북한이 이번 사건을 저질렀다는 명확한 근거가 없다며 "김정남이 2001년 위조 여권을 가지고 일본에 입국한 뒤 북한에서 입지가 매우 좁아졌고 그가 건재하다고 한들 영향력이 미미했을 것"이라며 이번 사건이 큰 파문을 일으키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북한이 김정남을 살해했다고 볼만한 정황이 있지만, 북한을 배후로 단정하는 것은 지나치다는 의미를 강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중국 재경망(財經網)은 "(김정은이 집권한 이후) 2012년부터 김정남은 암살대상이 될 수 있다는 소문이 줄곧 제기됐다"며 북한과 다년간 왕래한 중국인 사업가의 말을 빌려 전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GT)는 "김정남이 암살된 것으로 밝혀진다면 여러 가지 의문이 제기될 것이며 가장 중요한 질문은 '누가, 왜 이번 암살을 지시했는가'하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이 매체는 "권력을 차지하기 위한 암살 행위는 용납할 수 없으며 21세 문명사회에서 이런 잔인한 정치적 수단은 역사박물관에나 가야 한다"면서 "김정남 피살과 관련해 최종 결론이 나지 않았으나 북한이 유력하게 지목되고 있으며 이는 북한의 국제사회 평판에 타격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범죄 행위는 중국을 포함해 국제사회의 비난과 경멸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정남 피살된 말레이시아 공항 내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남 피살된 말레이시아 공항 내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사망 직전 방문한 것으로 전해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의 내부 모습.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