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남도 10년간 해삼 서식장 200개 조성…중국 시장 겨냥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도는 중국 수출 전략품종인 해삼 자원을 확대하려고 10년간 해삼 서식장 200곳을 조성한다고 15일 밝혔다.

전남 연안에 서식하는 해삼
전남 연안에 서식하는 해삼[전남도 제공=연합뉴스]

도는 올해 25억원을 들여 사업을 시작해 2026년까지 조성된 서식장에 우량 종자 6천만 마리를 방류할 계획이다.

낮에는 바위틈에 숨어 있다가 밤에 돌아다니는 해삼의 습성을 고려해 서식 환경을 조성한다.

유속 영향이 적고 먹이가 풍부한 해역에 돌, 어초 등을 투입해 해삼 서식지를 만들어주는 방식이다.

올해 사업 대상지는 서해 냉수대 영향으로 해삼 양식에 걸맞은 진도, 신안 등 6개 시·군이다.

상반기 중 어촌계 어업인들과 전문가 의견을 들어 해역별 서식장을 만들고 가을에 1~7g의 건강한 해삼 종자를 뿌린다.

전남도는 서식장 조성 해역을 중심으로 연 2회 모니터링을 하고 일정 기간 채취활동을 제한해 안정적으로 자원을 관리하기로 했다.

양근석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최근 해삼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중국 시장을 제대로 공략하려면 자원량 확보가 시급한 만큼 전략적으로 투자·관리하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1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