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호무역주의로 중소기업들 경영난 급격 악화 우려"

"중소기업에 정부지원 필요"…중소기업연구원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보호무역주의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상황에서 국내 중소기업들이 살아남으려면 수출 품목과 지역을 다변화해야 하고, 정부 지원도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중소기업연구원은 16일 발표한 '최근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대 및 국내 중소기업의 대응 방안' 보고서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중기연구원은 최근 저성장 기조가 지속하고 경기 회복이 지연됨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보호무역이 강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아메리카 퍼스트'의 영향으로 미국발 보호무역 확대 기조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러한 보호무역주의 확대는 수출 의존도가 높은 개방형 구조를 가진 한국경제에 위험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이 연구원은 지적했다.

중기연구원은 자원이 부족하고 비가격 경쟁력이 약하며 특정 품목 및 지역에 대한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내 중소기업들의 경영난이 급격히 악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기업과 정부가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업들은 단기적으로는 불필요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정부나 유관기관 등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해야 하고 연구원은 지적했다. 중장기적으로는 수출 품목 및 지역을 다변화해 외부환경 변화에 대한 완충능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부의 경우 산업계와 정보를 공유하면서 지원을 확대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자유무역협정(FTA) 추진,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협상력 강화 등으로 보호무역 제재를 완화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