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태용 감독 "야스퍼, 대회 전까지 한국 귀화 어려워"

송고시간2017-02-15 11:24

야스퍼, U-20 월드컵에 한국 대표로 출전 불가능

신태용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신태용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네덜란드 아약스 19세 이하(U-19) 유스팀 소속의 한국인 입양아 야스퍼 테르 하이데(일명 야스퍼 김)가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출전이 불가능한 것으로 밝혀졌다.

신태용 U-20 축구대표팀 감독은 15일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대회 홍보대사로 위촉행사에 참석, "대회 개막 때까지 야스퍼의 귀화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야스퍼 김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한국의 4강 신화를 이끌었던 거스 히딩크 전 대표팀 감독이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에 추천한 유망주다.

신 감독은은 24일 유럽으로 출국해 'FC바르셀로나 3총사' 백승호, 이승우, 장결희와 함께 야스퍼의 경기력을 눈으로 직접 보고 점검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신 감독은 "추천받을 때는 3살 때 입양돼갔다고 들었는데 알고 보니 아버지가 입양돼갔기 때문에 야스퍼는 네덜란드 국적"이라면서 "법무부 확인 결과 대회가 임박한 5월까지 한국 국적 취득이 불가하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차세대 한국 축구에 도움이 된다면 유럽 체류 스케줄을 조정해 점검할지 고민하고 있다"면서 "약 2주 정도 유럽에 머무르는 만큼 다른 선수들을 체크할 스케줄과 겹친다"고 밝혔다.

그는 "대표팀을 계속할 수 있다는 보장이 되는 것도 아니므로 고민이 된다"면서 "축구는 혼자하는 운동이 아닌데, 한국에 전혀 살지 않았기 때문에 한국 정서에 맞지 않아 팀에 녹아들지 못할 수도 있다"고 고민을 내비쳤다.

1999년생으로 만 18세인 야스퍼 김은 측면 수비수로 2009년 AZ알크마르 유스팀을 거쳐 2014년 아약스 유스팀으로 옮겼다.

올 시즌부터 아약스 유스팀 최고 단계인 A1에서 뛰고 있는데, 지난해 네덜란드 U-19 리그 예선 라운드 6경기에 출전했고, 올 초부터 본선 경기에도 나섰다.

포지션은 왼쪽 수비수로 양발을 사용하며, 좌우 풀백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