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당금에 발묶인 농협금융 작년 순익 3천210억원…20.2%↓

송고시간2017-02-15 14:00

조선·해운 등에 충당금만 약 1조7천억원 쌓아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주력 계열사 농협은행이 조선·해운업체를 대상으로 거액의 충당금을 쌓으면서 농협금융의 지난해 순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농협금융은 지난해 3천210억원의 당기순이익(연결기준)을 달성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전년보다 20.2%(-813억원) 감소한 것이다.

농업지원사업비 부담 전 순이익은 6천51억원으로 전년 대비 8.8%(582억원) 떨어졌다.

농협지원사업비는 농협법에 따라 농협의 고유 목적사업인 농업인 지원을 위해 지주의 자회사가 농협중앙회에 매 분기 초에 납부하는 분담금이다.

농협금융의 연결기준 총자산은 366조9천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해 8%(27조1천억원) 증가했다.

신탁 등을 포함한 총자산은 1년 만에 8.7%(36조8천억원) 증가한 461조2천억원이다.

대출채권은 전년 말보다 11.7% 증가한 221조2천억원을 기록했다.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1조6천780억원으로 전년보다 21.0%(2천910억원) 늘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상반기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및 부실채권정리로 인한 충당금 부담으로 2천13억원의 적자를 기록했지만 전사적 비상경영을 통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력인 농협은행은 지난해 순이익 1천111억원을 거뒀다.

이자 이익은 4조3천821억원으로 전년보다 3.7%(1천578억원) 증가했다. 비이자이익은 1천859억원을 시현해 전년보다 45.3%(580억원) 늘었다.

대출자산은 201조9천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11.5%(20조8천억원) 증가했다.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1조5천845억원에 달한다. 전년보다 25.4%(3천211억원)가 증가했다.

대부분 기업구조조정을 진행한 조선과 해운업체에 물린 금액이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이 고루 늘었지만, 순이익이 전년보다 40.0%(652억원) 줄어든 이유다.

거액의 충당금을 쌓은 덕택에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36%로 전년 말보다 0.91%포인트 낮아졌다. 연체율도 전년 말보다 0.12%포인트 개선된 0.59%를 기록했다.

NH투자증권은 2천361억원의 순이익을 올려 전년 말보다 9.8%(201억원) 증가했다.

반면 보험 계열사는 순이익이 전년 대비 줄었다.

농협생명은 1천545억원의 순이익을 올려 전년보다 7.8%(131억원) 감소했다. 농협손해보험도 353억원의 순이익을 올리는 데 그쳐 전년보다 6.4%(24억원) 줄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buff2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