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사인 볼트, 통산 네 번째 라우레우스 '올해의 선수'

우사인 볼트가 라우레우스 스포츠대상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하는 모습
우사인 볼트가 라우레우스 스포츠대상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하는 모습(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번개' 우사인 볼트(31·자메이카)가 개인 통산 네 번째로 라우레우스 올해의 스포츠맨에 선정됐다.

볼트는 15일(한국시간) 모나코 몬테카를로에서 열린 2017 라우레우스 스포츠 대상 시상식에서 지난해 전 세계 스포츠계를 통틀어 가장 빛나는 활약을 펼친 남자 선수에게 주는 올해의 스포츠맨 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볼트는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100m, 200m, 400 계주 모두에서 금메달을 따 3관왕에 올랐다.

볼트가 이 상을 받은 것은 2009년, 2010년, 2013년에 이어 네 번째다.

리우올림픽에서 기계체조 4관왕에 오른 시몬 바일스(20·미국)는 올해의 여자 선수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바일스는 생애 첫 올림픽인 리우 대회에서 단체전을 시작으로 개인종합, 도마, 마루까지 금메달 4개를 손에 넣고 평균대에서도 동메달을 따냈다.

시몬 바일스가 라우레우스 스포츠대상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하는 모습
시몬 바일스가 라우레우스 스포츠대상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하는 모습(EPA=연합뉴스)

세계 최고의 자동차 경주대회 포뮬러원(F1)에서 지난해 챔피언에 오르고 은퇴를 선언한 니코 로스베르크(32·독일)는 올해의 도약상,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를 제패한 시카고 컵스는 올해의 팀상을 받았다.

'수영황제' 마이클 펠프스(32·미국)는 올해의 재기상을 받았다.

런던올림픽이 끝나고 은퇴한 펠프스는 이후 현역에 복귀했고, 리우올림픽 5관왕에 올랐다.

이 상은 세계적인 자동차 기업 다임러 크라이슬러와 스위스 시계 보석 그룹 리치몬트의 후원으로 2000년 창설됐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