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김정남 피살에 北접경지대 병력 1천명 증파

송고시간2017-02-15 10:54


中 김정남 피살에 北접경지대 병력 1천명 증파

중국군 ['해방군화보' 웹사이트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군 ['해방군화보' 웹사이트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북한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장남이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피살되자 중국군이 북중 접경지역에 병력을 증파했다고 홍콩 동망(東網)이 15일 보도했다.

홍콩의 중국인권민주화운동정보센터는 14일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군이 돌발상황에 대비해 북중접경 지역에 1천명의 군부대 병력을 증파했다고 전했다.

센터는 군부대 주둔지 주변 주민들의 전언을 빌어 중국군이 김정남 피살 소식이 전해진 14일 저녁부터 15일 새벽까지 북중접경의 일선 초소에 1천명의 병력이 추가 배치됐다고 밝혔다.

김정남 피살[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남 피살[연합뉴스 자료사진]

jo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