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지난해 가계대출 3조2천억원 증가…사상 최고치

한은 분석, 가계대출 잔액 11조3천억원·증가율 38.9%로 전국 최고
제주 지난해 가계대출 증가 사상 최대
제주 지난해 가계대출 증가 사상 최대[연합뉴스TV 제공]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지난해 제주도 내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 잔액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여 11조3천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제주지역본부가 15일 발표한 '제주경제 브리프-2016년 중 제주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주요 특징'에 따르면 2016년 말 제주도 내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11조3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3조2천억원이 증가해 2008년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제주의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은 38.9%로 전국 평균인 11.9%, 수도권 11.4%의 4배가량에 해당해 전국 최고를 기록했다.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조8천억원 증가해 비은행금융기관 1조4천억원보다 더 많이 늘었다. 이에 따라 예금은행 가계대출잔액이 비은행금융기관 가계대출을 6년 2개월 만에 상회했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은 1조1천억원 증가한 것에 그친 반면 기타대출은 2조1천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구당 가계대출 규모는 5천39만원으로 전국평균 4천645만원을 큰 폭으로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내총생산(GRDP) 대비 가계대출 비율도 73.4%로 전국평균 58.1%는 물론 수도권 69.4%보다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5월 여신심사 선진화 가이드라인의 시행에도 불구하고 제주도 내 예금은행 주택담보대출의 증가 폭은 다소 줄었지만, 전체 가계대출의 증가세는 지속됐다.

가이드라인 시행 이후 8개월간 예금은행 주택담보대출은 이전 8개월에 비해 축소돼 월평균 714억원에서 555억으로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주택담보대출의 수요가 기타대출로 전환돼 기타대출 증가율은 역대 최고인 42.8%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 제주도 내 가계대출 증가율은 전년 같은 달보다 38.9% 증가했지만, 6개월 만에 40% 이하로 하락하고 전월대비 증가율도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 가계대출 증가세는 둔화 조짐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은은 그동안 과열 양상을 보여온 제주지역 부동산시장이 다소 진정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기업대출도 2016년 연중 1조3천억원 증가했으나 전체 여신 잔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말 43.2%에서 40.5%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신은 비은행권 정기예탁금을 중심으로 전년 말 대비 2조2천억원(9.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대율은 수신에 비해 여신이 크게 늘며 크게 상승했다. 예금은행 예대율의 경우 2015년 말 107.2%에서 123.4%로 상승했고, 비은행금융기관의 경우 67.8%에서 77.6%로 증가했다.

2016년 연체율은 2015년 0.10%에서 0.17%로 증가했으나 전국 평균인 0.47%에 비해 크게 낮은 수준을 보였다.

ji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