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무성·김종인·정의화, 분권형 개헌 공감대…'빅텐트' 갈까

송고시간2017-02-15 10:34

3인 조찬 회동…구체적인 대화내용에 대해선 '함구'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김동호 이슬기 기자 =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15일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조찬 회동을 하고 분권형 개헌에 공감대를 이뤘다.

김무성·김종인·정의화, 분권형 개헌 공감대…'빅텐트' 갈까 - 1

정치권의 대표적 개헌론자이자 제3지대론자인 세 사람의 만남은 이른바 '제3지대 빅텐트'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았으나 세 사람 모두 이날 모임의 결과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김무성 의원은 이날 조찬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탄핵 정국에 따른 사회갈등과 불안정한 대선 정국에 대해 고민을 같이 했다"며 "우리나라의 미래를 생각해서는 분권형 개헌이 가장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자신의 대선 출마와 김종인 의원의 민주당 탈당, 제3지대 빅텐트 논의 등에 대해서는 "그 정도까지 안했고 현재 상황에 대해 걱정을 같이 하는 정도로만 이야기했다"며 언급을 피했다.

김종인 전 대표도 "전반적인 정국과 나라가 직면하고 있는 정치 상황에 대해 여러가지 우려를 이야기하고 끝났다"라고만 말했다.

세 사람은 16∼21일 김 전 대표의 독일 출장 후 다시 만나 개헌과 '제3지대'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들은 조기대선 정국에서 공통적으로 개헌을 고리로 한 연대를 주장해온 만큼 향후 빅텐트론의 불씨를 이어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