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리그 포항 무랄랴, 비행기 참사 옛동료 기려 등번호 '88'로

송고시간2017-02-15 10:22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1부리그) 포항 스틸러스의 외국인 선수 무랄랴가 비행기 참사로 희생된 브라질 축구팀 샤페코엔시 선수를 기리기 위해 등번호를 바꿨다.

포항은 15일 "올 시즌 등번호를 확정했다"면서 "특히 무랄랴는 지난해 5번에서 올해 88번으로 바꿨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브라질을 떠나 코파 수다메리카나 결승전 장소인 콜롬비아로 이동하던 샤페코엔시는 비행기 추락사고로 탑승한 19명의 선수 중 3명만이 생존했다.

희생자 중에는 2012-2013년 플라멩구(브라질)에서 무랄랴와 함께 뛰었던 클레베르 산타나도 포함돼있었다.

무랄랴는 "샤페코엔시 사고 소식을 듣고 너무 놀랐고 클레베르를 더는 볼 수 없다는 사실이 슬펐다"면서 "클레베르를 추모하고 그와 함께 뛰고 싶어 그의 등번호였던 88번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무랄랴 외에도 손준호가 28번에서 8번으로, 김진영이 21번에서 1번으로, 알리가 22번에서 4번으로, 우찬양이 35번에서 26번으로, 김종석이 34번에서 28번으로 등번호를 바꿔달고 올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포항 2017시즌 등번호[포항 제공=연합뉴스]
포항 2017시즌 등번호[포항 제공=연합뉴스]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