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승기하수처리장 2024년까지 현 부지에 지하화

하수처리장에 유입되는 폐수
하수처리장에 유입되는 폐수[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시가 환경단체, 자치구와 갈등을 빚어온 연수구 동춘동 승기하수처리장 이전 논의를 백지화하고 현 부지 지하에 다시 짓는다.

15일 시에 따르면 승기하수처리장을 2024년 말까지 현 부지 지하에 새로 건설하기로 하고 관련 행정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1995년 건설된 승기하수처리장은 하루 27만5천t의 생활하수·공장폐수 처리용량을 갖춰 인천의 13개 하수처리장 가운데 가좌처리장(1일 처리용량 35만t)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승기하수처리장은 20여 년이 지나면서 시설이 점차 낡고 인근 남동국가산업단지에서 유입되는 공장폐수 처리 문제 등으로 악취 민원이 꾸준히 제기됐다.

시는 해결 방안을 모색하면서 노후한 승기하수처리장 자리에 새 시설을 지하로 건설하는 방안과 남동구 남동유수지로 이전해 건설하는 방안 등을 검토했다.

그러나 주민 집단민원이 예상되는 하수처리장 이전 움직임에 대해 남동구가 강하게 반발했고 환경단체들도 저어새 번식지인 남동유수지가 하수처리장 부지로 부적합하다며 반대운동을 벌였다.

승기하수처리장 지하화 사업비는 3천200억원으로 추산됐다.

시는 재정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면서 민간제안이 있으면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09: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