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秋 "김정은 반인륜적 공포정치, 국제사회 심각한 고립 초래"

송고시간2017-02-15 09:42

"정확한 사실확인이 우선…당국, 사건전모 밝히고 철저히 대응해야"

"선제타격론 단호히 반대…朴정권, 위기 만회하기 위해 北 무모함 악용 안돼"

발언하는 추미애 대표
발언하는 추미애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5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피살과 관련, "김 위원장의 반인륜적 공포정치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함께 국제사회로부터 심각한 고립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정은이 그동안 써온 공포정치 일환이라면 김정은의 일인통치 강화보다 체제 불안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무엇보다 정확한 사실 확인이 우선"이라며 "정보당국은 신속히 사건의 전모를 밝혀 국민에게 낱낱이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 당국은 이번 사건의 실체 파악과 아울러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북한의 무모한 미사일 도발이 결국 한반도의 위기를 고조시킨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만장일치로 대북 추가제재를 결의했다. 미국 행정부의 강경파들이 대북 강경발언 쏟아내는 가운데 선제타격도 검토한다고 하고, 기다렸다는 듯 친박(친박근혜)계 다선이 무책임하게 선제타격을 주장한다"며 "미국 트럼프 행정부나 박근혜 정권이나 국내정치의 위기를 만회하기 위해 북한의 무모함을 악용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분명히 말하지만 선제타격과 같은 어떤 군사적 조치도 민족의 공멸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우리 당은 단호히 반대한다"며 "북한은 추가적인 어떤 도발도 자제하고 즉각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하며, 우리 정부는 물론 국제사회 역시 북핵 문제 해결 위해 유엔의 강력한 제재와 함께 대화 노력도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옛 새누리당이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개정한 데 대해 "국민은 졸지에 유신시절에서 자유당 시절로 돌아간 듯한 착각 일으키게 됐다고 한다"며 "자유한국당이 이승만의 '자유당'과 차떼기당 '신한국당'을 합친 조어라면 독재와 부정부패의 아성으로 남고자 하는 것이고 국민의 심판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특검의 구속영장 재청구와 관련, "지난번 기각 사유였던 뇌물을 받았다고 하는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피의자 이재용에 대한 영장이 또 기각된다면 범죄자끼리 서로 방패가 되는 것을 법이 보호하고 있다는 논리가 된다. 최고권력과 최고재벌의 유착을 법이 감싸주는 것"이라며 "법원은 뇌물 수수혐의를 받는 박 대통령이 사실상 특검수사를 전면거부하는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 대해 특검 연장에 응하라고 거듭 요구했다.

秋 "김정은 반인륜적 공포정치, 국제사회 심각한 고립 초래" - 1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