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캘리포니아주 트럼프 대통령에 '재난지역' 선포 요청

송고시간2017-02-15 09:22

오로빌 댐 피해 여파…연방 지원 중단 언급했던 트럼프 결정 주목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폭우로 인한 오로빌 댐 위기와 관련, 연방 재난지역 선포를 요청했다고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로빌 댐은 지난 7일 강풍을 동반한 폭우로 주 배수로가 축구장 크기만큼 파손돼 물을 제대로 방류하지 못하면서 댐 범람 위기로 하류 지역 주민 19만 명이 12일 긴급 대피했다. 이틀이 지난 14일 현재까지도 1만여 명이 주도인 새크라멘토와 치코 등지에 분산 수용돼 있다.

특히 이번 주 다시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예보돼 있어 피해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고 브라운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밝혔다.

오로빌 댐 하류지역 마을의 물에 잠긴 놀이터[AP=연합뉴스]
오로빌 댐 하류지역 마을의 물에 잠긴 놀이터[AP=연합뉴스]

대통령의 재난지역 선포는 연방 재정 및 다른 지원을 받기 위해 필수적인 절차다.

SF 크로니클은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한 지 3주 동안 폭풍 피해를 본 7개 주의 재난지역 선포 요청을 승인한 바 있다"면서 "그러나 브라운 주지사가 요청한 재난지역 선포 요청은 현재 백악관에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브라운 주지사는 지난 10일 1차로 지난 1월 캘리포니아를 강타한 폭풍으로 인해 연방정부 자금 1억6천200만 달러가 필요하다며 재난지역 선포 요청을 한 바 있으며, 이번 오로빌 댐 사태와 관련해 13일 저녁 또다시 서한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SF 크로니클은 "다행히 이번 폭풍우를 무사히 넘긴다 해도 오로빌 댐의 훼손된 배수로를 복구하기 위해서는 당초 예상했던 1억 달러의 3배가 들어갈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다음 우기가 오기 전에 공사를 마쳐야 하기 때문에 모든 공사에 오버타임 비용이 적용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주에 대한 연방 지원 중단을 언급한 바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캘리포니아주에 대한 연방 지원 중단을 언급한 바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신문은 "일상적으로 대통령의 재난지역 선포는 주지사가 요청하면 곧바로 내려지는 것이 상례"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반이민 정책 등에 강하게 반대하는 캘리포니아주에 대해 연방정부 예산 지원 중단을 언급한 바 있다.

kn020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