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모래 채취 논란속 부산·경남 레미콘공장 가동 재개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경남지역 레미콘공장이 가동을 재개했다.

하지만 모래가 여전히 부족해 언제 다시 기계를 멈출지 모르는 상황이다.

부산레미콘공업협동조합에 따르면 15일 오전부터 부산·경남지역 50개 레미콘공장이 가동을 재개했다.

이 지역 레미콘공장은 남해 모래 채취가 중단된 이후 지난 11일부터 나흘간 기계를 멈췄다.

이 때문에 부산지역 건설현장 대부분이 콘크리트 타설 작업을 중단하고 공정을 바꿔 작업을 진행해 왔다.

"바닷모래 반대" "레미콘 중단"[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닷모래 반대" "레미콘 중단"[연합뉴스 자료사진]

레미콘생산 재개로 건설현장은 한숨을 돌렸지만 모래 부족 현상이 여전해 언제 다시 레미콘공장이 가동을 중단할지 모르는 상황이다.

부산·경남지역 레미콘업체는 하루 4만㎥가량의 레미콘을 생산해 건설현장에 공급하고 있다.

김윤기 이사장은 15일 "서해에서 모래를 가져오는데 가격이 비싸고 양도 턱없이 부족해 언제 다시 레미콘생산을 중단할지 모른다"고 말했다.

남해 모래는 ㎥당 1만5천∼1만6천원인데 서해 모래는 운송비 부담으로 ㎥당 2만5천∼3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남해 모래는 공장까지 운반되는데 하루가 걸리지만 서해 모래는 3∼4일 소요된다. 바지선을 이용해 해상으로 운송하기 때문이다.

김 이사장은 "이 지역 레미콘공장에서 사용하는 모래만 연간 500만㎥에 달하는데 서해 모래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0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