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도둑들하고 대통합할 수 있나" 대연정론 비판

송고시간2017-02-15 08:58

(성남=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이재명 성남시장은 15일 "대통합은 해야 할 일이긴 한데 과거에 소위 집권한 소수의 부패 기득권 세력들이 쓴 단어들이 주로 대통합"이라며 "도둑들하고 대통합할 순 없지 않나. 같이 반쯤 도둑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전화인터뷰에서 안희정 충남지사의 대연정론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지금이야말로 공정한 국가, 민주공화국을 만드는 절호의 기회인데 국정혼란 위기, 헌정 질서 문란을 만들었던 그 세력들 하고까지 손을 잡아서 권력을 나누겠다고 하면 우리가 싸우는 이유가 사라진다"며 "넘어선 안 될 선을 넘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서는 재벌개혁과 공개토론에 소극적이라고 꼬집었다.

이 시장은 "제일 큰 경쟁자라고 할 수 있는 문재인 후보님의 재벌에 대한 정책들을 보면 재벌을 개혁하겠다고 말씀하시는데 실제로 재벌을 도와주는 정책을 주로 하신다"며 "실효세율을 올리는 얘기만 하고 재벌들에 대한 법인세 증세를 반대하신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 본인도 나와서 정책이나 비전, 실현 가능성, 철학을 보여주셔야 하는데 일방적인 발표만 하시고 토론을 잘 안 한다"며 "방송들도 소위 유력 후보를 불러서 맞토론, 3자 토론 이런 것을 계속했는데 안 하시고 있다"고 공개토론을 거듭 요구했다.

이재명 시장
이재명 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선 승리와 지지율 회복에 대한 자신감도 언급했다.

이 시장은 "실제로 투표할 사람 70만명을 확보하면 (경선) 1차에서 이기게 된다"면서 "지지율이 약간 정체 또는 침체 상태인데 본격적인 경선 국면에 들어가고 특히 우리 국민이 막상 물건을 앞에 놓고 고를 때는 성능이나 내용을 꼼꼼히 살펴보게 된다"며 "그중에서 큰 차이를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kt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