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봄 찾아온 법정스님 7주기…혼탁한 세상에 되새기는 '무소유'

송고시간2017-02-15 10:32

22일 길상사에서 7주기 추모법회

법정 스님.[작가 조세현 제공=연합뉴스]

법정 스님.[작가 조세현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저마다 자기 나름대로의 꽃이 있다. 다 꽃씨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옛 성인이 말했듯이, 역경을 이겨내지 못하면 그 꽃을 피워낼 수 없다. 하나의 씨앗이 움트기 위해서는 흙 속에 묻혀서 참고 견디어 내는 인내가 필요하다. 그래서 사바세계, 참고 견디는 세계라는 것이다." (법정스님 산문집 '산에는 꽃이 피네' 中에서)

'무소유'의 참된 가치를 일깨워준 법정(1932∼2010) 스님의 입적 7주기(음력 1월 26일)를 맞아 추모 법회와 음악회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길상사는 법정 스님의 기일인 오는 22일 오전 11시 서울 성북구 길상사 설법전에서 추모 법회를 봉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추모 법회에서는 길상사 주지 덕일 스님의 인사 말씀에 이어 법정 스님의 영상 법문이 상영될 예정이다.

이번에 영상으로 만나는 법문은 법정 스님의 2004년 12월 12일 길상사 창건 7주년 법문으로 제목은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

법정 스님은 이 법문에서 "경제 불황·소비 위축 현상을 극복하기 위한, 경기 활성화를 위한 더 많은 소비는 결과적으로 더욱 심각한 지구의 파멸을 부른다"고 우려했다.

이어 "이런 시점에서 새삼스럽게 가난의 의미를 되새길 필요가 있다"며 "진정한 가난은 남이 가진 것을 부러워하거나 시새워 하지 않고 자신에게 주어진 여건에 만족할 줄 아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님은 또 "삶의 질은 결코 물질적인 부에만 달린 것이 아니다"라며 덜 쓰고 나누며, 만족할 줄 아는 지혜로운 삶을 살자고 권했다.

이런 스님의 가르침에 따라 길상사 측은 조촐하고 간소하게 추모 법회를 봉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26일 오후 2시 길상사에서는 법정 스님의 유지를 받드는 시민모임 '맑고 향기롭게'가 주최하는 '법정 스님을 그리는 맑고 향기로운 음악회'가 개최된다.

이번 음악회에는 도종환·함민복·박형준·박소란·함명춘 시인과 소설가 편혜영 등이 참석해 법정 스님의 책 '산에는 꽃이 피네'의 구절들을 낭송할 예정이다.

또 '맑고 향기롭게'는 오는 4월 제1회 '무소유 문예공모전'을 열 예정이다.

홍정근 사무국장은 "무소유의 지혜를 일러 주시고, 청빈의 도와 맑고 향기로운 삶을 몸소 실천하셨던 스님의 뜻을 기리기 위해 수필·시·창작극 부문 등을 대상으로 공모전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길상사 풍경[연합뉴스 자료사진]
길상사 풍경[연합뉴스 자료사진]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