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다나카, 3년 연속 개막전 선발…아시아 투수 최초

뉴욕 양키스의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 양키스의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다나카 마사히로(29)가 일본은 물론 아시아 투수로는 처음으로 3년 연속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한다.

메이저리그 소식을 전하는 MLB닷컴은 15일(이하 한국시간) 조 지라디 양키스 감독이 다나카를 올 시즌 개막전 선발투수로 낙점했다고 밝혔다.

양키스는 오는 4월 3일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리는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경기로 2017시즌을 시작한다.

투수와 포수의 스프링캠프 소집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연 지라디 감독은 "예상하지 못한 일이 일어나지 않는 한 개막전 선발투수는 다나카라는 것이 우리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지라디 감독은 지난해에는 개막 닷새 전에야 다나카의 선발등판을 예고했지만 올해는 시간을 끌지 않았다.

이로써 일본프로야구에서 활약하다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2014년부터 양키스 유니폼을 입은 다나카는 2015년부터 3년 연속 개막전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오르게 됐다.

메이저리그에서 역시 일본인인 노모 히데오가 2000년(디트로이트 타이거스)과 2003년, 2004년(이상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세 차례 개막전 선발로 나선 적은 있지만 3년 연속은 다나카가 아시아 투수로 처음이다.

한국인 투수로는 박찬호가 2001년 다저스, 2002년 텍사스 레인저스 소속으로 2년 연속 개막전에 등판했다.

다나카는 메이저리그에서 던진 세 시즌 동안 75경기에 등판해 39승 16패, 평균자책점 3.12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빅리그 데뷔 이후 가장 많은 31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 4패, 평균자책점 3.07의 성적을 남겼다.

하지만 앞선 두 차례 개막전 등판에서는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2015년에는 토론토 블루제이스를 맞아 4이닝 동안 5피안타 5실점(4자책)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고, 지난해에는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상대로 5⅔이닝 4피안타 2실점으로 승패 없이 물러났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