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남 저서 출간 日 언론인 "김정남, 타인에 대한 경계심 약해"

송고시간2017-02-15 08:18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과거 인터뷰한 것으로 잘 알려진 일본인 언론인은 사람을 꺼리지 않는 김정남의 성격상 경계심이 약한 점에 허를 찔렸을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김정남과 주고받은 이메일과 인터뷰 내용을 모아 2012년 초 '아버지 김정일과 나'를 출간한 일본 도쿄신문의 고미 요지(五味洋治) 편집위원은 15일자 마이니치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살해됐다면 ) 타인에 대한 경계심이 약한 점에 허점을 찔렸을 수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

고미 위원은 김정남에 대해 "사람을 잘 따르는 성격"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만큼 타인에 대해 경계심이 강하지 않았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김정남은 어린 시절인 9세부터 가족과 떨어져 해외에서 생활해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미 위원은 "고독해서 그런가 (김정남은) 친구를 중요하게 여겼다"며 "일본에도 한국에도 친구가 있어서 인터뷰 중에도 친구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고 소개했다.

김정남은 2004년 베이징 공항에서 우연히 만난 고미 편집위원이 한국어와 중국어를 할 줄 알고 자신을 진지하게 대한다는 점을 주목하고, 150통 가까이 이메일을 보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정남은 고미 위원의 저서에서 "근래의 권력 세습은 희대의 웃음거리가 아닐 수 없다"며 "3대 세습은 과거 봉건왕조 시기를 제외하고는 전례가 없는 일로 사회주의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비운의 北황태자' 김정남, 말레이공항서 여성 2명에 독살
'비운의 北황태자' 김정남, 말레이공항서 여성 2명에 독살

(나리타<일본> AP=연합뉴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이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46)이 13일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됐다.
현지 경찰간부는 김정남이 이날 오전 9시에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 제2청사에서 마카오행 항공편을 이용하려다 신원 미상의 여성 2명에 의해 얼굴에 스프레이가 뿌려져 고통스럽다며 공항 의료실을 찾았고,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숨졌다고 전했다. 현지매체 더스타는 누군가 김정남에게 액체를 뿌렸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김정남이 지난 2001년 5월4일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베이징행 여객기에 탑승하기 전 카메라에 포착된 모습.
bulls@yna.co.kr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